8000억 알짜 부지 놓칠세라, 현산 반포주공1단지 조합에 법적 대응 검토
8000억 알짜 부지 놓칠세라, 현산 반포주공1단지 조합에 법적 대응 검토
  • 정혜원 기자
  • 승인 2019.12.24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DC현대산업개발 홈페이지 캡처.
HDC현대산업개발 홈페이지 캡처.

[미디어SR 정혜원 기자] 총 사업비 10조원에 달하는 ‘반포주공1단지’ 재건축 사업이 잡음으로 또 한번 이목을 끈다. 조합 측이 이 사업을 시공하기로 한 HDC현대산업개발(현산)의 시공자 지위를 취소하기로 결정해서다. 현산 측은 법적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반포주공1단지 재건축 조합은 조합 내부에서도 법적 분쟁이 진행 중인 가운데 현산과도 법적 분쟁을 시작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서울 서초구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건축 조합이 23일 서초구 반포동 한 예식장에서 임시총회를 열고 현산 시공사 선정을 취소했다.

이에 현산 관계자는 미디어SR에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이미 지난 1월 조합 측과 현산은 한 차례 충돌했다. 조합 측이 임시총회를 열고 시공사 선정취소 안건을 가결하자 현산은 의사정족수 미달을 이유로 조합의 임시총회 효력정지가처분신청을 냈고 지난 4월 법원은 이를 받아들인 바 있다.

조합 측은 지난해 7월 수의계약을 통해 현산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으나 협상 과정에서 공사비를 비롯한 기타 사항에 대해 이견을 좁히지 못해 본계약은 체결되지 않았다.

지난 10월 말 새롭게 구성된 3기 조합 집행부는 경쟁입찰을 주장하며 새로운 시공사 유치를 선거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후 3주구 조합은 지난 11월 대의원회에서 현산의 시공자 선정 취소 등 안건을 가결시켰고 사업 규모가 큰 만큼 다수 건설사들이 관심을 보였다.

조합이 앞서 시공능력 8위 이내 건설사들에 입찰 의향을 묻는 공문을 전달하자 현대건설, 롯데건설, GS건설,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대림산업, 삼성물산 등 7개 업체가 입찰 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반포주공1단지 재건축 구역 중에서도 3주구는 총 공사비 8087억원 규모의 알짜 부지로 꼽힌다. 조합은 기존 전용면적 72㎡ 1490가구를 헐고 2091가구 규모의 새 아파트 단지를 지을 예정이다.

정혜원 기자 won@medias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식회사 데일리임팩트
  • 제호 : 미디어SR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87
  • 등록연월일 : 2012-07-10
  • 발행일 : 2012-06-18
  • 사업자 등록번호 : 774-88-006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676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5층
  • 대표전화 : 02-6713-3470
  • 대표자 : 전중연
  • 발행인/편집인 : 전중연
  • 고문 : 이종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균
  • 미디어SR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충처리
  • 보도자료 수신처 : press@mediasr.co.kr
  • Copyright © 2020 미디어S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