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그릴 청춘 성장기,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그릴 청춘 성장기, '열여덟의 순간'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7.2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제작발표회. 사진. JTBC 제공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제작발표회를 찾은 배우 강기영,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사진. JTBC 제공

열여덟 청춘들의 성장 드라마가 옹성우, 김향기 등 풋풋한 배우들을 만나 빛을 발한다. 탄탄한 내공을 가진 기성 배우들은 물론 참신한 신예 배우들이 어우러져 '열여덟의 순간'을 함께 한다.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7층 셀레나 홀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심나연 감독 등이 참석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이다.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내 풋풋한 감성과 진한 공감을 선사한다.

'열여덟의 순간'이 내세우는 키워드는 '공감'이다. 관계자는 미디어SR에 "공감가는 내용이 많이 담기는 청춘 학원물이다. 캐릭터들의 세세한 심리와 감정선이 잘 살아있는 만큼 보면서도 공감가는 내용이 많을 것"이라고 자부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으로 호흡을 맞추는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사진. JTBC 제공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으로 호흡을 맞추는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사진. JTBC 제공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제작발표회. 사진. JTBC 제공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제작발표회 현장을 찾은 배우 강기영, 옹성우, 심나연 감독, 김향기, 신승호. 사진. JTBC 제공

심나연 감독은 "제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미니시리즈다. 최준우(옹성우)라는 고독한 상황에 놓인 고등학교 2학년 소년의 이야기에서 시작돼 그가 만나는 첫 사랑과 라이벌, 멘토 같은 선생님과 관련된 열여덟 학창시절의 이야기다. 10대뿐만 아니라 20, 30대까지 같이 볼 수 있는 감성을 가진 청춘 학원물"이라며 관심을 당부했다.

특히 옹성우는 워너원 활동 종료 이후 처음으로 공식적인 연기 활동을 시작하는 것이어서 더욱 관심을 모은다. "주연이 돼 정말 감사했다"고 운을 뗀 옹성우는 "혼자 활동하게 되면서 처음에는 외롭다는 느낌 많이 받았지만 이게 최준우 캐릭터 다가가는 데에는 도움이 됐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가수가 아닌 배우활동을 택한 이유도 고백했다. 옹성우는 "대학생활 때 연긱을 보면서 연기자 도전 계속 하고 싶었다. 그래서 지금도 계속 도전해보고 싶고 더 많은 작품 만나면서 성장해나가고 싶다"면서 연기자로의 도약을 강하게 희망했다.

옹성우. 사진. JTBC 제공
옹성우. 사진. JTBC 제공
김향기. 사진. JTBC 제공
김향기. 사진. JTBC 제공

영화 '증인'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준 김향기는 '눈길' 이후 4년여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했다. 김향기는 "대본 읽으면서 흥미롭다는 생각을 했었다. 오롯이 내가 느끼는 관점이 표현된 게 좋다고 느꼈다"면서 "이번 작품에서는 저뿐만 아니라 18살에 느낄 수 있는 감정들이 많이 표현된 것 같다. 그런 부분들이 그동안 제가 촬영했던 느낌들과 다른 느낌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런가하면 신승호는 누적 조회수 3억 뷰를 기록한 인기 웹드라마 '에이틴'에서의 활약 후 '열여덟의 순간'을 통해 처음으로 안방극장에 진출해 눈길을 끈다.

"스물다섯에 청춘물에 학생 역할을 맡을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한 게 가장 컸다"고 운을 뗀 신승호는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일 것 같다. '열여덟의 순간'도 학생들이나 청춘들, 주변에 존재할 수밖에 없는 현실적 문제에 대해 담백하게 현실적으로 다룬 것 같다.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진솔히 답했다.

신승호. 사진. JTBC 제공
신승호. 사진. JTBC 제공
강기영. 사진. JTBC 제공
강기영. 사진. JTBC 제공

결혼 후 첫 작품활동에 나서는 강기영은 전과 달라진 태도를 전하기도. 강기영은 "결혼 전에 투쟁이었다면 결혼 후에는 순종이 됐다. 현장에서도 사명감이 생겼다"면서 "이전 작품에서는 조금은 기능적 역할 많았다. 오한결 선생님으로는 주체적으로서 감정을 다른 배역들과 교류한다. 제게도 숙제 같은 역할"이라며 의욕을 감추지 않았다.

감독은 배우들의 합에 기대를 표했다. 심나연 감독은 "배우들 모두 내가 캐스팅했다기보단 내 제안에 응해주길 간절히 바랐다"면서 "지금 이 작품에 굉장히 시너지를 불러일으킬 만큼 네 사람의 조합이 이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학원물과 차별을 두려 하진 않았다. 다만 학원물을 보는 시청층을 30대까지 넓히고 싶었다. 그래서 기존 학원물들보다는 조금 느린 호흡과 잘 쓰지 않는 음악 구성, 편집점들을 제 나름대로 차별화해서 만들었다. 처음엔 호흡 느린 게 아니냐는 말 들을 수도 있겠지만 보다 보면 10·20·30대 전부 다 공유할 수 있는 작품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확신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22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JTBC를 통해 방송된다. 16부작 편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식회사 데일리임팩트
  • 제호 : 미디어SR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87
  • 등록연월일 : 2012-07-10
  • 발행일 : 2012-06-18
  • 사업자 등록번호 : 774-88-006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676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5층
  • 대표전화 : 02-6713-3470
  • 대표자 : 전중연
  • 발행인/편집인 : 전중연
  • 고문 : 이종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균
  • 미디어SR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충처리
  • 보도자료 수신처 : press@mediasr.co.kr
  • Copyright © 2019 미디어S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