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올림픽 중계권 획득...지상파 "보편적 시청권에 위배"
JTBC, 올림픽 중계권 획득...지상파 "보편적 시청권에 위배"
  • 배선영 기자
  • 승인 2019.06.0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스위스에서 열린 IOC와 JTBC 조인식. 사진. JTBC 제공
4일 스위스에서 열린 IOC와 JTBC 조인식. 사진. JTBC 제공

 

JTBC가 2026년부터 2032년까지 개최되는 동·하계 올림픽의 한국 중계권을 획득한 가운데, 지상파는 이에 반발하고 나섰다. 종합편성채널인 JTBC가 중계권을 획득한 것은 보편적 시청권에 위배된다는 주장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4일 오후(한국시간) 스위스 로잔 올림픽 박물관에서 JTBC와 중계권 관련 조인식을 갖고 “JTBC가 2026년부터 2032년까지 열리는 올림픽의 한반도 내 중계권을 확보했다”라고 발표했다. 이날 자리에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홍정도 중앙일보·JTBC 대표이사 사장이 참석했다.

JTBC는 2028년 로스앤젤레스 하계올림픽과 2026년 동계올림픽, 2030년 동계올림픽, 2032년 하계올림픽을 비롯해 이 기간에 열리는 유스 올림픽 대회에 대한 모든 미디어 플랫폼에 대한 권리를 갖게 됐다. JTBC는 하계올림픽 200시간 이상, 동계올림픽은 100시간 이상 전국 단위 TV 채널에서 방송하기로 IOC와 합의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계기로 한국 미디어로부터 전례없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JTBC는 혁신적인 방송 계획을 제시해 눈에 띄었다. 그리고 올림픽 가치에 대한 뚜렷한 열정과 한반도 전역에 걸친 올림픽 홍보를 위한 의지도 보여줬다. JTBC와 협력하게 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홍정도 중앙일보·JTBC 대표이사 사장도 “IOC의 한국 파트너로 선정돼 큰 영광이다. 장기간에 걸쳐 함께 할 수 있게 됐다는 사실 역시 고무적이다. 올림픽 전 종목에 걸쳐 균형 잡힌 중계방송을 하는 것은 물론이고 우수한 올림픽 관련 콘텐트를 개발해 최대한 많은 시청자들에게 제공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 국내의 올림픽 팬들과 직접적으로, 또 지속적으로 좋은 관계를 구축하고자 하는 IOC의 뜻을 반영해 좋은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JTBC 측은 TV 채널, 디지털 및 소셜미디어 플랫폼 등을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KBS, MBC, SBS 지상파 3사는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했으나 IOC는 이를 거절하고 JTBC와 손을 잡았다. 지상파 3사의 컨소시엄, 코리아풀이 과당경쟁을 막기 위한 단체라는 점에서 지상파 방송국은 한국방송협회의 이름으로 공동의 성명서를 내며 반발했다.

 

한국방송협회. 사진. 한국방송협회
한국방송협회. 사진. 한국방송협회

 

한국방송협회 측은 "보편적 시청권 도입 취지를 거스르는 행위"라며 "올림픽 중계권을 누가 가져가느냐는 문제는 단순히 미디어 간 경쟁 차원에 국한해서 볼 수 없다. 지상파 방송의 무료 직접수신을 택하고 있는 국민들이 올림픽 중계로부터 배제된다는 점과 유료방송 가입자만이 올림픽 중계를 볼 수 있다는 점은 보편적 시청권 도입 취지를 정면으로 거스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보편적 시청권 개념의 태동은 1990년대 영국에서 시작됐고 국내에서는 2007년 시청 가능 가구 수 등의 자격조건을 명시해 법제화 된 바 있다. 이에 따르면 국민 전체가구수 90% 이상이 시청할 수 있어야 한다는 기준이 제시된다.

이외에도 한국방송협회는 "JTBC의 이번 행위는 국부유출이라는 비난도 피할 수 없다. JTBC는 비용절감을 위한 코라이풀 협상단 참여 제의를 거절하고 단독으로 입찰에 응했다. 이번 일로 각 방송사가 다시 흩어져 공격적 중계권 확보 다툼에 나선다면 올림픽 중계권료는 기하급수적으로 상승해 막대한 국부유출을 야기할 것"이라며 "IOC는 한국현실을 무시한 채 올림픽 중계경험이 전무한 방송사에 가장 비싼 가격을 제시했다는 이유만으로 올림픽 중계권을 넘기려는 도 넘은 결정을 철회한 것을 요청한다. 주무부처인 방통위 또한 진정한 국익과 시청자 복지가 무엇인지 심사숙고해 현명한 결정을 내리길 촉구한다"고 전했다.

한국방송협회 관계자는 5일 미디어SR에 "방통위에서는 이번 JTBC의 중계권 획득이 명백히 법에 있는 보편적 시청권에 위배가 되지 않는지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 위배가 된다면 그 다음 결정은 방통위에서 법에 맞게끔 해야 된다는 것이 우리의 뜻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