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 성추행' 한샘, 임산부에 불법 야간·휴일근무 시켜
'사내 성추행' 한샘, 임산부에 불법 야간·휴일근무 시켜
  • 김시아 기자
  • 승인 2018.02.13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한샘

‘사내 성추행’으로 물의를 빚은 한샘이 불법으로 임산부에게 야간·휴일 근무를 시킨 사실이 드러났다. 한샘 사업주는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될 것으로 보인다.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11월 7일부터 약 한 달간 한샘 본사에 대해 근로감독을 실시한 결과 임산부의 야간·휴일 근로 등 근로기준법 위반 사례를 다수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고용부에 따르면 한샘은 임산부 16명에 대해 고용부 장관의 인가를 받지 않고 야간(오후 10시~오전 6시)·휴일 근로를 시켰다. 또 27명에 관해서는 시간 외 근로 한도를 초과해 연장근로를 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임산부에게 야간·휴일 근로를 시키려면 고용부 장관의 인가를 받아야 한다. 또한, 근로기준법에 의하면 산후 1년이 지나지 않은 여성은 1일에 2시간, 1주일에 6시간, 1년에 150시간을 초과하는 시간 외 근로를 시키지 못한다.

또한, 임신 중인 여성은 시간외 근로를 해서는 안 되며, 근로자의 요구가 있을 시 쉬운 종류의 업무로 전환할 수 있게 돼 있다.

이 같은 관계 법령을 위반하는 사업주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물린다.

한편, 고용부는 성추행 논란의 피해자인 여직원에 대해 회사 측이 ‘사내 질서를 문란하게 했다’는 이유로 감봉 처분을 내리는 등 인사상 불이익을 준 사실을 확인하고, 검찰과 함께 고의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고용부는 이와 함께 사내 성희롱 예방 교육 미실행 건에 관해 과태료 200만 원을 회사 측에 부과했다. 또 성희롱 행위자 징계 미조치 5건을 적발해 총 2천만 원의 과태료도 내도록 했다.

앞서 고용부는 한샘 사내 성추행 논란이 일자 본사를 대상으로 근로감독에 착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