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14년 만 복귀 '나를 찾아줘', 묵직 현실 스릴러의 탄생
이영애 14년 만 복귀 '나를 찾아줘', 묵직 현실 스릴러의 탄생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11.04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나를 찾아줘'의 김승우 감독과 배우 이영애, 유재명. 사진. 구혜정 기자
영화 '나를 찾아줘'의 김승우 감독과 배우 이영애, 유재명. 사진. 구혜정 기자

[미디어SR 김예슬 기자] 이영애가 오랜만에 돌아왔다. 이영애, 유재명이 호흡을 맞춘 '나를 찾아줘'가 드디어 대중에 일부 베일을 벗었다. 이영애가 그릴 현실적인 스릴러가 어떻게 완성됐을지 관심사다.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나를 찾아줘'(감독 김승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이영애, 유재명과 김승우 감독 등이 참석했다.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이영애의 14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이라는 점에서 '나를 찾아줘'는 본격적인 제작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여기에 제44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디스커버리 섹션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돼 신인 감독들의 강세 열기를 이어갈 것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이번 영화는 묵직한 연기파 배우들의 만남으로도 기대를 얻고 있다. 관계자는 미디어SR에 "워낙 걸출한 배우들이 함께 한 만큼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몰입감이 상당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배우 이영애. 사진. 구혜정 기자
배우 이영애. 사진. 구혜정 기자

이영애는 오랜만에 가진 복귀에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지난 2005년 영화 '친절한 금자씨' 이후 스크린 행보가 없었던 만큼 그의 복귀작엔 초미의 관심이 쏠렸다. 이영애는 "햇수를 얘기해주시는데 그렇게 시간이 빨리 지났나 싶다. 엊그제 일 같기도 하다. 여러 가지로 만감이 교차한다"면서 "일단 기쁘다"며 웃어보였다.

'친절한 금자씨'와 '나를 찾아줘'에서 보여주는 모성애에 대한 차이도 짚었다. 이영애는 "두 작품의 가장 큰 차이는 제가 진짜 엄마가 됐다는 것"이라면서 "입체적으로 느끼고 표현하게 돼 여러모로 힘들고 아팠다. '친절한 금자씨' 못지 않게 제겐 큰 전환점 될 작품이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다. 중요 인물들의 날이 선 인물들의 연기를 보시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확언했다.

유재명은 이영애와의 작업과 작품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촘촘하고 현실적이며 상징 가득한 멋진 시나리오여서 가슴 벅찼다"고 운을 뗀 유재명은 "이영애 선배님과 같이 호흡 맞춘다는 건 상상도 못했다. 선배님과 호흡하며 눈과 몸을 맞추는 작업들은 상상 이상의 행복감이었다. 역시 이영애 선배님이구나 느꼈다"며 감탄했다.

배우 유재명. 사진. 구혜정 기자
배우 유재명. 사진. 구혜정 기자
김승우 감독. 사진. 구혜정 기자
김승우 감독. 사진. 구혜정 기자

배우들은 작품 대본을 극찬했다. 유재명은 "작품이 가진 결이 상징적이면서 현실적이고 스릴러 형태로 극도의 긴장 주지만 균형감 있게 담긴 것 같다"고 말했고 이영애는 "촘촘하고 완벽한 연극 대본을 보는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기다린 만큼 보람 있는 작품이란 확신이 제 나름으로는 들었다. 오랜만에 내놓을 수 있는 작품이라 생각한다"며 확신 있는 모습을 보였다.

김승우 감독은 이영애에 감탄했다고 고백했다. 김 감독은 "등장 만으로도 프레임 안의 공기를 바꾸는 걸 느꼈다. 혼신의 연기를 해줬다"면서 분명 관객 분들이 스크린에서 본다면 분명 이해하고 같이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영애는 내게 판타지 같았다. '감히 제가'라는 생각도 들었다. 신인 감독 작품으로 14년 만의 복귀작 택한다는 건 굉장히 용기 있는 선택"이라면서 "유재명은 평소에도 좋은 얼굴 가졌다고 생각했다. 함께 작업하면서 제 기대가 맞았다는 확신이 들었다. 작업의 과정 결과 모두가 만족스러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감독은 또 "신인감독으로서 부담감 있었는데 테스트 촬영할 때 강력한 확신 있었다. 프레임 안으로 들어갈 때 달라지는 온도 있어서 배우 분들만 순수하게 따라가면 괜찮겠다는 생각 들었다"며 배우들의 호연을 장담해 눈길을 끌었다.

배우 이영애. 사진. 구혜정 기자
배우 이영애. 사진. 구혜정 기자
배우 이영애. 사진. 구혜정 기자
배우 이영애. 사진. 구혜정 기자

배우들은 생동감 있는 캐릭터와 몰입감을 작품의 감상 지점으로 꼽았다. 이영애는 "캐릭터와 감정, 갈등구조를 따라가면 서서히 극에 몰입돼 긴장감을 더 크게 느끼지 않을까 싶다. 스릴러지만 따뜻하고 감동이 있다. 우리 스스로를 돌아보게 하는 여운이 있다"고 말했고, 유재명은 "스릴러가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다. 대본이 현실적이면서도 긴장감을 꾸준히 갖고 간다. 우리가 애써서 회피한 사회의 진실을 충분히 가져가는 묵직한 화두가 있는 영화"라고 귀띔했다.

이영애는 "20, 30대를 배우로서 온전히 저만 생각하고 지냈다면 40대는 가족과 아이들 위해 집중할 시간이었다. 그게 제게 큰 자양분이 돼 좋은 작품 만날 뿌리가 되지 않았나 싶다"면서 "제가 엄마로서 녹아내릴 수 있는 감성들이 분명히 다를 거라 생각한다. 그거에 중점 두고 연기했다"며 자신만의 관전 포인트를 내세웠다.

이어 그는 "결혼 전엔 역할에 집중을 많이 했다. 장르에 집중해 욕심을 냈는데 엄마가 되니까 제가 하는 작품이 아이들이 살아가는 데에 기여하고 사람들에 좋은 영향을 끼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거기서 작품 선택의 기준점이 달라진 것 같다. 그에 부합해서 이 영화를 선택케 됐다"고 덧붙여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모았다.

이영애와 유재명, 박해준 등이 출연하는 영화 '나를 찾아줘'는 오는 27일 개봉 예정이다.

김예슬 기자 yeye@medias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식회사 데일리임팩트
  • 제호 : 미디어SR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87
  • 등록연월일 : 2012-07-10
  • 발행일 : 2012-06-18
  • 사업자 등록번호 : 774-88-006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676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5층
  • 대표전화 : 02-6713-3470
  • 대표자 : 전중연
  • 발행인/편집인 : 전중연
  • 고문 : 이종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균
  • 미디어SR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충처리
  • 보도자료 수신처 : press@mediasr.co.kr
  • Copyright © 2019 미디어S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