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경영일선 복귀... "사회공헌 담당한다"
조현민, 경영일선 복귀... "사회공헌 담당한다"
  • 배선영 기자
  • 승인 2019.06.10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민 전무. 사진. 대한항공 제공
조현민 전무. 사진. 대한항공 제공

 

물컵 갑질 논란의 주인공, 조현민 전무가 경영에 복귀했다. 논란 이후 약 14개월 만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10일 미디어SR에 "조현민 전무는 한진칼로 이날부터 출근했다"고 밝혔다. 직책은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이다. 앞으로 한진그룹의 사회공헌 활동 및 신사업 개발을 전담한다.

대한항공 측은 "조현민 한진칼 전무 및 정석기업 부사장은 고(故) 조양호 회장의 강력한 유지를 받들어 형제간 화합을 토대로 그룹사 경영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양호 회장은 지난 4월 지병으로 사망했으며, 이후 조 회장의 장남인 조원태 회장이 그룹 총수로 지정된 바 있다. 그러나 한때 총수 지정 자료 제출이 늦어지는 등, 남매간 경영권 갈등이 있다는 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조 회장은 지난 3일 국제항공운송협회 총회에서 가족 간 경영권 갈등설에 대해 "(경영권 승계가) 완료되었다고 말씀 못 드리지만, 가족들과 많이 협의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따라서, 조현민 전무의 경영 일선 복귀는 경영 승계의 일환으로 해석되고 있으나 아직도 세간의 부정적인 여론은 가시지 않은 상황이어서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조현민 전무는 지난 해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광고회의에서 광고대행사 직원에 물을 뿌리고 음료병을 던졌다는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인물이다. 앞서 조현민 전무의 언니인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이 땅콩 회항 갑질로 유명세를 치른 바 있어 조현민 전무의 물 뿌리기 갑질은 공분을 샀다.

하지만 지난 해 10월 검찰은 조 전무의 폭행혐의에 대해 공소권 없음 처분을, 특수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대한항공 측 역시 "검찰로부터 무혐의 및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아 (경영 복귀가) 법적으로는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