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시중은행 유일 '장애인 특별채용' 파격 행보
NH농협은행, 시중은행 유일 '장애인 특별채용' 파격 행보
  • 김사민 기자
  • 승인 2019.04.19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은행이 5대 시중은행 중 유일하게 올해 200명이 넘는 장애인 특별 채용 계획을 발표해 은행권 장애인 고용 촉진에 앞장선다.

금융권에 따르면 NH농협금융은 장애인 의무고용 비율 3.1%를 달성하기 위해 올해 384명을 특별 채용할 계획이다. 이중 농협은행에서는 업무 수행 가능 여부에 따라 대략적으로 250~270명 가량을 채용할 예정이다.

기존에는 장애인만 따로 채용하지 않고 일반 채용에서 장애인을 우대해 가점을 주는 방식으로 고용이 이뤄졌다. 농협은행이 장애인만 별도로 특별 채용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채용직종은 금융지원직으로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에 의한 장애인 자격을 충족하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8개 광역자치단체, 152개 기초자치단체에서 일괄적으로 채용하는 대규모 채용이다. 채용 부서는 대부분 사무지원 직무로 모집한다.

농협중앙회 관계자는 미디어SR에 "이전부터 장애인 채용의 필요성에 대해 인식은 하고 있었다. 회장님(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의 '전향적으로 검토하라'는 의중을 반영해 실무적으로 검토해 결정한 사항"이라면서, "채용이 어느 정도 진행되는지 봐서 채용 인원이 부족하면 추가 채용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에 따르면 현재 장애인의 의무 고용률은 3.1%다.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1인당 월 59만원의 부담금을 내야 한다. 하지만 지난해 기준 5대 시중은행의 평균 장애인 고용률은 1.03% 수준에 그쳤다. 지난해 5대 은행이 납부한 고용 부담금만 147억 7000만원에 달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대면 거래가 많은 업무 특성 상 은행의 장애인 채용은 쉽지 않다는 게 은행권의 입장이다. 채용 직무 또한 일반사무지원이나 전화상담 등 제한적이다.

은행권 한 관계자는 미디어SR에 "은행은 서비스직이면서 금융 상품에 대한 상담과 판매를 두루 해야 하는 직군이다보니 대부분의 직원들이 영업적인 차원에서 고객과 대면해야 한다. 그러다보니 장애인 채용의 필요성에는 공감하면서도 실제 채용까지 이어지기에는 현실적인 제약이 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시중 은행들이 전부 장애인 의무 고용률을 채우지 못해 고용 부담금을 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신한, 국민, 우리은행 등은 보훈 인력과 장애인을 함께 선발하는 방식으로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연초에 상반기 사무직 특별 채용으로 일반 지원자와 함께 국가보훈 특별추천과 장애인 인력을 채용했다. 매년 여러 차례에 걸쳐 꾸준히 장애인 인력을 채용 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국민은행과 우리은행 역시 보훈, 장애인 특별 채용 공고를 내고 채용 절차를 진행 중이다. 

국민은행은 보훈특별고용 대상자를 은행 일반 직무 정규직 행원으로 채용하기로 하고 현재 서류 전형 진행 중이다. 하반기 채용과 관련해 국민은행 관계자는 미디어SR에 "작년과 동일하게 올해에도 하반기에 전체 채용을 진행할 예정이다. 일반 채용 공고에 보훈, 장애인 관련 우대 항목은 항상 포함돼 왔다"면서 "장애인만을 위한 특별 채용 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우리은행은 사무지원직군에서 보훈, 장애인 신입행원을 특별 채용 중이다. 채용이 완료되면 사무보조나 지원 관련 집중화 업무에 투입되며 영업점 마케팅 업무에는 배치되지 않을 예정이다. 이에 우리은행 관계자는 미디어SR에 "보훈인력과 장애인을 합쳐 50명 정도를 뽑을 예정이다. 장애 의무 고용률은 이번 상반기 채용만으로는 충족 되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 주기적으로 장애인 인력을 확대하는 방안도 두루 고려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4월 한 달은 정부가 장애인 고용과 인식개선을 위해 지정한 '장애인 고용촉진 강조 기간'이다. 하지만 소극적인 채용 정책으로 시중은행 대부분은 올해도 수억 원의 고용 부담금 납부를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