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의 ITZY될 것"...JYP 4세대 걸그룹 포문 여는 '있지'
"제 1의 ITZY될 것"...JYP 4세대 걸그룹 포문 여는 '있지'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2.12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걸그룹 있지(ITZY) / 사진=구혜정 기자
걸그룹 있지(ITZY) / 사진=구혜정 기자

ITZY(있지)가 '2019년이 낳은 괴물신인'으로의 당찬 포부를 알렸다. 걸그룹 명가 JYP엔터테인먼트의 새 신인그룹 있지가 어떤 활동을 펼칠지 관심이 모은다.

12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JYP엔터테인먼트 신인걸그룹 ITZY(있지)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ITZY는 꼭 갖고 싶고 절대 놓치고 싶지 않은 존재를 뜻하는 트렌디한 단어 'IT'을 포함한 그룹명이다.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에 대해 미디어SR에 "'있지'라는 그룹 이름은 '너희가 원하는 거 전부 있지? 있지!라는 의미를 지닌다. 그룹명처럼 다채로운 매력을 직접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처음으로 무대를 공개한 있지는 화려한 퍼포먼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에너지 가득한 안무와 자신감 있는 표정이 돋보였다. '틴크러쉬', '걸크러쉬' 매력을 내건 만큼 다채로운 음악 소화도 눈여겨 볼 지점. 데뷔곡 '달라달라'는 '퓨전 그루브' 트랙으로 EDM과 하우스, 힙합 등 여러 장르의 장점을 취해 한 곡에 담아내 다양성을 더욱 살렸다. 

걸그룹 있지(ITZY) / 사진=구혜정 기자
걸그룹 있지(ITZY) / 사진=구혜정 기자

이에 대해 채령은 "발랄함과 파워풀함을 다 보여드릴 수 있는 곡"이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예지는 있지라는 그룹에 대해 "5인 5색의 각각 다른 매력 가진 10대 다운 '틴크러시' 이미지 갖고 있다. 다른 그룹에서 볼 수 없던 아우라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감추지 않았다.

있지는 예지 리아 류진 채령 유나 5인으로 구성됐다. 예지는 SBS '더 팬'에 출연해 뛰어난 가창력과 퍼포먼스로 대중의 눈도장을 받았다. 리아는 JYP가 새롭게 선보이는 히든카드 멤버. 류진은 JTBC '믹스나인'에서 여자 부문 1위에 오르며 탄탄한 실력과 강력한 팬덤을 입증했다. 채령은 Mnet '식스틴'을 통해 일찌감치 얼굴을 알렸으며, 유나는 Mnet '스트레이 키즈'에 등장한 바 있다.

류진은 "과분할 정도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 관심에 보답할 수 있게 더 열심히 하는 있지 되겠다"면서 "걸그룹 명가라 불리는 JYP에서 나온 만큼 부담감 없다면 거짓말이다. 그 명성에 흠 안 가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며 앞으로의 포부를 전했다. 예지는 "틴크러시라는 있지만의 장르를 만들고 싶다"고도 덧붙였다.

걸그룹 있지(ITZY) / 사진=구혜정 기자
걸그룹 있지(ITZY) / 사진=구혜정 기자

걸출한 JYP엔터테인먼트의 선배 그룹들의 응원이 있었다고도 밝혔다. 채령은 "선배님들께서 연습실 지나다니면서 힘들진 않냐고 응원 많이 해주셨다"면서 "박진영 PD님은 아티스트가 되려면 진실 성실 겸손 같은 걸 갖춰야 한다고 조언해주셨다. 뮤직비디오가 잘 나왔다고도 격려해주셔서 기분 좋고 든든했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각기 원하는 수식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예지는 '괴물신인'을, 리아는 '지금까지 본 적 없는', 류진은 '제 1의 있지', 채령은 '있지하다', 유나는 '2019년이 낳은 스타'를 각각 꼽았다.

리아는 "있지만의 색을 만들고 싶다"면서 "신인상 타는 게 저희 목표다. 그 외에는 콘서트를 하고 싶은 게 가장 큰 목표고 바람이다. 콘서트도 하고 싶고 투어도 하고 싶다"며 앞으로의 지향점을 강조했다.

예지는 "어렸을 때부터 원더걸스와 미쓰에이의 안무 배우면서 선배님들처럼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오디션은 트와이스 선배님들의 '우아하게'를 준비했다. 있지로서 JYP의 4번째 걸그룹으로 준비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면서 "매력을 하나하나 다 보여드릴 수 있고 더 많은, 좋은모습 보여드릴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