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조재범 성폭행 고소...문체부·대한체육회 합동 대책 강구
심석희, 조재범 성폭행 고소...문체부·대한체육회 합동 대책 강구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1.09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석희 / 사진=대한빙상경기연맹
심석희 / 사진=대한빙상경기연맹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2)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를 성폭행 혐의로 추가 고소한 가운데, 문체부와 대한체육회가 이 같은 성폭력 문제에 대한 합동 대책을 강구한다.

심석희 측의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세종은 지난달 1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조재범 전 코치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상해) 등'의 혐의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추가 고소했다고 8일 밝혔다.

앞서 조 전 코치는 심석희 등 선수들을 폭행한 혐의로 지난해 9월 징역 10월을 선고 받고 구치소에 수감됐다. 여기에 심석희 측이 조 전 코치로부터 약 4년여 간의 상습적인 성폭행 피해를 입었다고 추가적으로 폭로한 것. 조 전 코치는 이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폭행뿐만 아니라 성폭행 혐의까지 더해지며 정부부처도 발빠른 대응에 나섰다.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9일 오전 서울정부청사 별관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체육계 성폭력 대책 재검토 방안을 밝혔다. 후속대책에는 체육계 성폭력 가해자에 대한 처벌 규정 강화와 민간주도의 합동 조사반 구성, 선수촌 합숙훈련 환경 점검 등이 있다.

이에 대해 문체부 관계자는 9일 미디어SR에 "이번 사건뿐만 아니라 컬링도 감찰이 진행 중인 것처럼 체육계에 폭력, 성폭력, 경기단체의 조직 사유화, 회계부정 비리 등이 계속 있어왔다. 이에 대해 대한체육회와 대책 준비를 이어온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제시한 성폭력 대책에 더해 앞으로는 조직 사유화, 회계부정 등 고질적인 병폐를 막고자 대책을 마련하려 한다. 대한체육회와 이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문체부 관계자는 "고착화된 문제점과 재정 문제 등 여러 문제들이 얽혀있는 만큼 쉽지는 않지만 그 여건 내에서 법적 장치나 규정 개정 등을 검토 중이다"고 설명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 또한 미디어SR에 "지난해 발표한 체육계 혁신계획안에 있던 체육계 관련 전수조사와 선수촌 기강 확립, 회원단체의 투명성 강화와 같은 기존 대책에 더해 오늘 발표된 추가 방안 등을 정부와 대한체육회가 함께 실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