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탓 고용시장 '빙하기'...4월 취업자 47만명이나 줄어
코로나탓 고용시장 '빙하기'...4월 취업자 47만명이나 줄어
  • 이승균 기자
  • 승인 2020.05.13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발표...4월 고용자 수 2656만2000명, 작년 동기 대비 47만6000명 줄어
외환위기 여파가 이어지던 1999년 2월 이래 21년 2개월 만에 최대 감소 기록
같은 취업준비생이어도 공식실업자 통계 집계 여부가 다르다. 사진 김시아 기자
사진 : 김시아 기자

[미디어SR 이승균 기자] 코로나19 후폭풍이 고용시장을 덮쳤다. 지난달 취업자 수가 21년 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56만2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7만6000명이 줄었다. 외환위기 여파가 이어지던 1999년 2월 이래 최대 감소폭이다.

취업자 수는 지난 1월 전년 동월 대비 56만8000명, 2월 49만2000명이 각각 증가했으나 코로나19 여파가 본격화되는 3월부터는 19만5000명이 감소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1년 전보다 1.4% 내린 59.4%로, 2010년 4월(59.2%)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도 1.4% 하락한 65.1%를 기록했다.

경제활동인구는 2773만4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5만명이 줄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같은 기간 83만1000명 늘어난 1699만1000명으로 집계됐다.

실업자 수는 117만2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7만3000명이 줄었다. 실업률은 0.2% 내린 4.2%를 기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미디어SR에 "40대부터 60세이상 연령층 실업자는 증가하였으나 20대와 30대 실업자는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산업별 취업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7만7000명, 농어업 7만3000명, 운수 및 창고업에서 3만4000명이 늘었다.

반면, 숙박 및 음식점업 취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9.2% 감소한 21만2000명이 줄었다. 이 밖에도 교육 서비스업에서 13만명, 도매 및 소매업에서 12만3000명이 감소했다.

통계청은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숙박, 음식업과 교육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취업자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승균 기자 csr@medias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식회사 데일리임팩트
  • 제호 : 미디어SR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87
  • 등록연월일 : 2012-07-10
  • 발행일 : 2012-06-18
  • 사업자 등록번호 : 774-88-006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676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5층
  • 대표전화 : 02-6713-3470
  • 대표자 : 전중연
  • 편집국장 : 김동원
  • 고문 : 이종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균
  • 미디어SR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충처리
  • 보도자료 수신처 : press@mediasr.co.kr
  • Copyright © 2020 미디어S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