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어음 직전이던 미래에셋...공정위 제재로 지연되며 한숨만
발행어음 직전이던 미래에셋...공정위 제재로 지연되며 한숨만
  • 김사민 기자
  • 승인 2020.01.30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그룹. 사진. 구혜정기자
미래에셋그룹. 사진. 구혜정기자

[미디어SR 김사민 기자] 미래에셋그룹 일감몰아주기 혐의에 대한 공정위 제재가 지연되면서 발행어음 및 IMA 사업 진출도 무기한 연기돼 글로벌 IB로 도약하려던 미래에셋에 차질이 장기화되고 있다.

30일 공정거래위원회 및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미래에셋그룹과 관련한 공정위 전원회의 일정이 아직 잡히지 않아 제재 수위 확정까지 예정보다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공정위는 지난해 11월 2년여간의 조사 끝에 미래에셋그룹의 일감 몰아주기 혐의에 대한 제재 절차에 착수했다. 공정위는 시정 명령과 과징금을 부과하는 내용의 심사 보고서를 미래에셋 측에 발송하고 이를 전원회의에 상정했다. 여기에는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과 법인에 대한 검찰 고발 의견이 포함됐다.

미래에셋의 제재 수위를 확정하는 공정위 전원회의는 당초 2월 초에 열릴 예정이었지만, 아직까지 개최 일정에 대한 공지가 없어 최소 3월 초까지 늦춰질 예정이다. 공정위는 통상 전원회의 개최 한 달 전 사측에 일정을 통보하지만, 미래에셋 측이 아직도 이를 전달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30일 미디어SR에 "아직 전원회의 일정 관련해서 전달받은 게 없어서 회의 개최는 빨라야 2월 말, 3월 초에나 이뤄질 것 같다"고 말했다.

공정위 제재가 길어지면서 발행어음을 넘어 종합금융투자계좌(IMA) 사업 확장을 준비해온 미래에셋의 질주에 계속 제동이 걸리는 모양새다. 이미 IMA 사업 요건인 자기자본 8조원을 훌쩍 넘긴 미래에셋은 지난 2017년 단기금융업 인가를 신청했으나 공정위 조사로 심사는 중단된 상태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지난 2017년 미래에셋 계열사들이 박현주 회장 일가가 지분 91.86%를 가진 미래에셋컨설팅에 내부 거래로 일감을 몰아줬다는 혐의를 적발해 공정위에 조사를 요청했다. 

미래에셋 측은 공정위 제재가 마무리돼야 다음 단계인 단기금융업 인가 신청을 준비할 수 있어 기약 없이 공정위 통보만 기다리고 있다. 제재가 확정되면 바로 발행어음 인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미디어SR에 "다시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으려면 심사 신청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이는 공정위 결정이 나와야 할 수 있기 때문에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미래에셋의 궁극적인 목표는 원리금 보장이 되면서 회사 자체 신용으로 투자자에게 은행보다 높은 수익을 제공하는 IMA 사업"이라며 "단기 금융업 인가를 받아야 IMA 사업도 신청할 수 있기 때문에 공정위 결론이 긍정적으로 나온다면 바로 신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IMA 사업은 고객에게 원금을 보장하면서 은행 금리 이상의 수익을 지급할 수 있는 통합계좌로, 발행어음과 함께 초대형 IB 사업의 핵심업무 중 하나로 꼽힌다. 초대형 IB 증권사는 IMA를 운용해 직접 모은 자금으로 기업을 상대로 한 대출 업무를 할 수 있게 된다.

미래에셋대우의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자기자본은 9조 1461억원으로, 자기자본 8조원 이상 증권사에 허용하는 IMA 사업 요건은 이미 충족했다. 

김사민 기자 samin@medias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식회사 데일리임팩트
  • 제호 : 미디어SR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87
  • 등록연월일 : 2012-07-10
  • 발행일 : 2012-06-18
  • 사업자 등록번호 : 774-88-006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676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5층
  • 대표전화 : 02-6713-3470
  • 대표자 : 전중연
  • 편집국장 : 김동원
  • 고문 : 이종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균
  • 미디어SR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충처리
  • 보도자료 수신처 : press@mediasr.co.kr
  • Copyright © 2020 미디어S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