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네이버 맞손...'IT 공룡' 탄생하나
소프트뱅크-네이버 맞손...'IT 공룡' 탄생하나
  • 권민수 기자
  • 승인 2019.11.15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왼쪽)과 이해진 네이버 GIO. 사진. 쿠팡, 구혜정 기자

[미디어SR 권민수 기자]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가 손잡았다.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외신은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과 일본의 야후재팬이 경영 통합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합작사를 만들면 그 합작사가 야후재팬의 지주사 'Z홀딩스'를 소유하고, 그 밑에 라인과 야후재팬을 두는 방식이 유력하다. 네이버는 라인의 지분 70% 이상을 보유하고 있고, 소프트뱅크는 Z홀딩스의 40% 이상을 들고 있다. 

이 같은 보도에 네이버는 "라인은 Z홀딩스와 사업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검토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 이와 관련하여 추후 구체적인 내용이 결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내에 재공시하겠다"고 공시했다. 

소프트뱅크 고위 임원은 니혼게이자이신문에 "손 회장은 '일본판 알리바바'를 실현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알리바바는 쇼핑몰, 간편결제, 금융, 메신저 등의 사업을 운영하며 중국인 삶 전반에 알리바바의 서비스가 녹아있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메신저, 쇼핑, 간편결제, 인공지능(AI) 등 겹치는 영역이 많아 각사가 보유한 강력한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업을 확장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라인은 8000만 명, 야후재팬은 5000만 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어 통합이 이뤄지면 단순합계로 1억 명 이상이 모인 거대 플랫폼이 된다. 

특히 최근 7조원의 적자를 기록한 소프트뱅크는 이번 협력으로 간편결제사업 등의 출혈 경쟁을 방지할 수 있다. 이전까지 소프트뱅크의 '페이페이', 라인의 '라인페이'는 각각 수천억원을 쏟아부어 불꽃 튀는 마케팅 전쟁을 벌였다. 

양사는 동맹을 통해 중국 텐센트, 알리바바, 구글, 페이스북 등 글로벌 사업자에 도전장을 내밀 전망이다. 라인은 대만·태국·인도네시아 등의 1위 메신저로 동남아에서 활발히 이용되고 있으며, 소프트뱅크는 동남아의 차량공유업체 그랩의 주주다. 

네이버는 2019커넥트데이에서 글로벌 'AI 연구 벨트'를 만들겠다고 선언하며 GAFA(구글·아마존·페이스북·애플)를 중심으로 한 미국과 BATH(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화웨이)를 중심으로 한 중국에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AI 분야의 협력도 예상된다. 손정의 회장은 지난 7월 한국에 방문해 "첫째도 AI, 둘째도 AI, 셋째도 AI"라 밝힌 바 있다. 당시 이 GIO와 회동이 있어 이날 담판을 지은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미디어SR에 "소프트뱅크가 적극적으로 사업 확장을 추진했지만 점점 IT업계의 경쟁이 치열해져 상황이 쉽지는 않았다"며 "이에 네이버와 경쟁을 멈추고 협력을 통해 글로벌로 도약하기 위해 손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고 평했다. 

권민수 기자 kms@medias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식회사 데일리임팩트
  • 제호 : 미디어SR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87
  • 등록연월일 : 2012-07-10
  • 발행일 : 2012-06-18
  • 사업자 등록번호 : 774-88-006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676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5층
  • 대표전화 : 02-6713-3470
  • 대표자 : 전중연
  • 발행인/편집인 : 전중연
  • 고문 : 이종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균
  • 미디어SR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충처리
  • 보도자료 수신처 : press@mediasr.co.kr
  • Copyright © 2019 미디어S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