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막말 영상 재생...일본계 자본이 배경?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막말 영상 재생...일본계 자본이 배경?
  • 이승균 기자
  • 승인 2019.08.09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제공 : 한국콜마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제공 : 한국콜마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최근 전체 직원이 참여하는 회사 월례조회에서 700여명 직원 앞에서 비속어와 대통령 비하 발언, 여성 혐오 발언을 일삼는 유튜브 영상을 관람하게 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유튜버는 영상에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를 설명하며 미국과 일본이 한국의 근대화를 이끌었으며 탄생과 성장의 근간이므로 고마워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의 배경으로 알려진 최근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두고 정치권이 보상금을 받은 것으로 결론 냈는데 이제 와서 한일 관계를 흔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동영상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안면몰수하고 지랄하고 있는거에요", "김정은하고는 케이크를 또 잘만 처먹었습니다",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또, 한일 관계의 파탄의 결과로 (한국) 경제가 무너져 베네수엘라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베네수엘라 국민들은 전부 다 쓰레기통을 뒤지고 있다",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 이제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고 막말을 하기도 했다.
 
블라인드를 통해 제보한 한국콜마 직원에 따르면 윤 회장은 영상을 함께 시청 후 간접적으로 영상 내용에 동의하는 발언을 이어가며 "서울 사람들 지성이 높아서 이해할 거라 보고 영상을 틀어주는 것"이라면서 "공장 가서는 애초에 이런 내용 보여주지도 않았다"며 생산직 노동자들 비하 발언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콜마 직원들은 익명 직장인 앱 블라인드를 통해 윤 회장의 회사 전체 직원 조회 시간에 수준 이하의 영상을 틀어준 것에 대해서 성토했다.
 
한국콜마 한 직원은 "정치성향을 영상 시청을 통해 강제 받은 사실 그리고 생산직 직원을 비하한 것이 논란 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한 직원은 "정치성향을 떠나 확실하지도 않은 내용의 수준 이하 저급한 발언을 일삼는 영상을 강제로 시청하는 것이 곤욕스러웠다"고 말했다.
 
윤동한 회장은 지방대를 나와 1970년 23살의 나이로 금융업계에 첫발을 디딘 이후 1990년 5평의 사무실에서 직원 세명과 한국콜마를 세워 1조원 대 매출을 올리는 거대 화장품 회사로 성장시킨 입지전적 인물로 평가받는다.
 
차별 없는 회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온 윤 회장이 여성 비하 발언과 막말을 일삼는 영상을 전체 직원들에게 시청하게 했다는 점에서 직원들의 실망도 상당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한국콜마 측은 윤 회장이 영상을 튼 것에 대해 "국가 간 관계에서 영상에 등장한 유튜버와 같은 극단적인 대응을 자제하고 냉정하게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라고 해명했다.
 
한편, 윤 회장이 영상을 튼 것을 두고 과거 한국콜마가 일본콜마와 합작하여 설립한 회사라는 배경이 영향을 준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윤 회장은 1990년 한국콜마 설립 당시 일본콜마와 합작으로 한국콜마를 세웠다. 니혼 콜마(Nihon Kolmar)는 한국콜마 지분 12.14%, 지주회사인 한국콜마홀딩스 지분 7.46%를 보유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미디어SR은 한국콜마 측에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수차례 연락했으나 회신하지 않았다.
 
이승균 기자 csr@medias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식회사 데일리임팩트
  • 제호 : 미디어SR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87
  • 등록연월일 : 2012-07-10
  • 발행일 : 2012-06-18
  • 사업자 등록번호 : 774-88-006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676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5층
  • 대표전화 : 02-6713-3470
  • 대표자 : 전중연
  • 발행인/편집인 : 전중연
  • 고문 : 이종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균
  • 미디어SR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충처리
  • 보도자료 수신처 : press@mediasr.co.kr
  • Copyright © 2019 미디어S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