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심 찾는 '삼시세끼', 염정아X윤세아X박소담에 거는 기대
초심 찾는 '삼시세끼', 염정아X윤세아X박소담에 거는 기대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8.0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삼시세끼 산촌편'을 함께 하는 배우 윤세아, 염정아, 박소담. 사진. 구혜정 기자
tvN '삼시세끼 산촌편'을 함께 하는 배우 윤세아, 염정아, 박소담. 사진. 구혜정 기자

[미디어SR 김예슬 기자] 나영석 사단과 여배우 3인방이 '삼시세끼 산촌편'으로 뭉쳤다. 'SKY캐슬'로 사랑 받은 염정아를 중심으로 윤세아와 박소담이 함께 '삼시세끼'의 초심을 찾는 여정을 펼친다.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tvN 새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산촌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과 제작진 나영석PD, 양슬기PD 등이 참석했다.

이번 '삼시세끼 산촌편'은 시즌 처음으로 여성 출연진으로만 구성돼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다. 관계자는 "염정아와 윤세아가 실제로도 절친한 사이다. 촬영하면서도 여러 케미가 빛난 걸로 안다"고 귀띔했다.

tvN '삼시세끼 산촌편'을 함께 하는 배우 윤세아, 염정아, 박소담. 사진. 구혜정 기자
tvN '삼시세끼 산촌편'을 함께 하는 배우 윤세아, 염정아, 박소담. 사진. 구혜정 기자
배우 염정아. 사진. 구혜정 기자
배우 염정아. 사진. 구혜정 기자

특히 '삼시세끼'는 전편에 이어 정선을 또 찾아 눈길을 끈다. 양슬기 PD는 "정선을 꼭 가야겠다고 생각한 건 아니다. 산촌편 만들려다 보니 산세 좋고 예쁜 산골 찾게 되어 우연히 정선을 찾게 됐다"고 설명했다.

출연진들의 조합은 염정아로부터 출발했다. 나영석 PD는 "이서진 유해진이 염정아에 대한 말을 많이 했다. 예전에 '1박2일' 할 때 재밌게 작업했던 기억이 있어서 염정아를 주인공으로 새 시즌을 꾸리고자 했다"고 언급했고, 양 PD는 "초심으로 돌아가 새로운 분들과 새 판을 짜고자 했다"고 말했다.

출연진들은 입을 모아 나영석 PD에 대한 신뢰감을 출연 계기로 꼽았다. 염정아와 박소담은 "나영석 PD의 예능을 좋아한다"고 말했고, 윤세아는 "'삼시세끼' 아니면 경험할 수 없는 산골 생활이 너무 궁금했다. 염정아와의 친분 때문에도 함께 하게 됐다. 설레고 기대 되던 시간"이라고 회상했다.

나영석 PD. 사진. 구혜정 기자
나영석 PD. 사진. 구혜정 기자
tvN '삼시세끼 산촌편'을 함께 하는 배우 윤세아, 염정아, 박소담. 사진. 구혜정 기자
tvN '삼시세끼 산촌편'을 함께 하는 배우 윤세아, 염정아, 박소담. 사진. 구혜정 기자

기존의 출연진과 겹치지 않는 라인업인데다가 산촌을 배경으로 하는 만큼 이번 '삼시세끼' 시즌에는 기존과 다른 모습이 담겼다. 

나 PD는 "이 세 분만의 특징이 있다. 쓸고 닦고를 굉장히 많이 한다. 차승원 말고는 그런 모습을 못 봤었다"면서 "음식도 안 버린다. 먹다가 쓰고 남은 밥이나 짜투리 야채들을 다 냉장고에 넣었다가 그거 다 먹을 때까지 그 메뉴의 바운더리를 탈출하지 못한다. 이전 남성 배우들과는 조금 다른 캐릭터 특징들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부했다.

이어 "세 분 다 요리를 못 한다. 자신은 없지만 시골에서 얻어지는 재료로 뭐 하고자 하는 의욕만은 넘쳤다. 이분들의 성장과정과 시골 도전기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기존 '삼시세끼'와는 다를 것임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번 편에 정우성이 게스트로 참여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염정아, 윤세아와 함께 'SKY캐슬'에서 활약한 오나라도 산촌을 찾았다.

배우 윤세아. 사진. 구혜정 기자
배우 윤세아. 사진. 구혜정 기자
배우 박소담. 사진. 구혜정 기자
배우 박소담. 사진. 구혜정 기자

이에 대해 나 PD는 "남성, 여성분들 골고루 오시니 많이 기대해달라"고 말했고, 염정아는 "저랑 같이 작업했거나 인연있는 분들 다 오시면 좋겠다. '삼시세끼' 선배님인 이서진 유해진 차승원도 왔으면 한다"고 러브콜을 보냈다.

제작진은 '삼시세끼'를 두고 '서툴러도 자연스러운 맛에 보는 프로젝트'라고 강조했다. 이는 곧 관전포인트로도 직결된다. 양 PD는 "'삼시세끼'가 익숙한 프로그램인데, 세 분과 함께 하니 새롭게 재미난 일들이 많이 생겼다"며 차별점을 짚었고, 나 PD는 "지금까지의 삼시세끼와는 분명히 다르더라. 어떤 게 다른지 비교하며 시청하시면 즐거울 것"이라고 자신했다.

배우들은 자신들의 자연스러움을 주안점에 두고 홍보에 주력했다. 윤세아와 염정아는 "저희 셋이 돈독하게 살아가는 모습 편안하게 봐주시면 좋겠다. 자연스러운 모습 볼 수 있다. 여유로운 자연 속 재미 느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고, 박소담은 "저희가 여지껏 작품에서 보여줄 수 없던 저희만의 모습들이 담긴다"며 프로그램의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삼시세끼 산촌편'은 '강식당3' 후속으로 오는 9일 밤 9시 10분 첫 방송된다.

김예슬 기자 yeye@medias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식회사 데일리임팩트
  • 제호 : 미디어SR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87
  • 등록연월일 : 2012-07-10
  • 발행일 : 2012-06-18
  • 사업자 등록번호 : 774-88-006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676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5층
  • 대표전화 : 02-6713-3470
  • 대표자 : 전중연
  • 발행인/편집인 : 전중연
  • 고문 : 이종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균
  • 미디어SR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충처리
  • 보도자료 수신처 : press@mediasr.co.kr
  • Copyright © 2019 미디어S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