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빛난 톰 홀랜드X제이크 질렌할,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에 쏠린 기대
韓♥ 빛난 톰 홀랜드X제이크 질렌할,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에 쏠린 기대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7.01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우 톰 홀랜드, 제이크 질렌할 / 사진=구혜정 기자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우 톰 홀랜드, 제이크 질렌할 / 사진=구혜정 기자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 한국 마블 팬들을 공략하고자 본격적으로 나선다. '캡틴마블'과 '어벤져스: 엔드게임'에 이어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까지 연결되는 '마블 흥행 라인'이 완성될지 기대감이 쏠린다.

1일 서울 종로구 당주동 포시즌스호텔 3층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제공/배급: 소니 픽쳐스, 감독: 존 왓츠) 내한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톰 홀랜드, 제이크 질렌할 등이 참석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이날 내한 간담회에는 다수의 취재진들이 현장을 빼곡히 메우며 영화에 대한 관심을 짐작케 했다. 현장 관계자는 미디어SR에 "취재, 사진, 영상 등을 통틀어 100여 명의 취재진이 간담회장을 찾았다. 외신도 참석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우 톰 홀랜드, 제이크 질렌할 / 사진=구혜정 기자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우 톰 홀랜드, 제이크 질렌할 / 사진=구혜정 기자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은 한국에 대한 애정을 감추지 않았다. '스파이더맨: 홈 커밍'을 시작으로 3번째 한국을 찾은 톰 홀랜드는 "다시 방문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올 때마다 더 오래 머물고 싶어진다"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고, 공식적으로 첫 내한행사를 갖게 된 제이크 질렌할은 "전에 서울 온 적 있고 한국에서 '옥자'를 찍은 적도 있었다. 한국 굉장히 좋아한다. 음식도 사람도 좋다"며 웃어보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한국의 열정적인 팬들에 늘 감사한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극 중 스파이더맨인 피터 파커는 아이언맨의 공백을 메우면서 혼란스러워 한다. 이는 톰 홀랜드가 실제로도 느끼는 부분이었다. 영화 내에서 아이언맨의 부재를 채우고자 고군분투하는 피터 파커처럼 톰 폴랜드 역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빈 자리를 절감했다.

그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그 누구도 대체할 수 없다. 역대 가장 아이코닉한 시네마 캐릭터를 연기했기 때문"이라면서 "다정한 이웃의 스파이더맨이 아닌 다정하지만 전 세계를 구하는 스파이더맨이 돼야 해서 부담이 됐지만 그럴 때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 전화걸어 조언받기도 했다. 그리고 제이크 질렌할과 함께 하게 돼 좋았다"고 소회를 전했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우 톰 홀랜드 / 사진=구혜정 기자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우 톰 홀랜드 / 사진=구혜정 기자

데뷔 후 처음으로 히어로 영화에 참여하게 된 제이크 질렌할은 작품 촬영이 즐거웠다고 회상했다. "스파이더맨 찍으면서 쫄쫄이 스판댁스 옷 입고 연기하는 게 이렇게 재밌는지 몰랐다"고 너스레를 떤 제이크 질렌할은 "재능있는 연기자들과 함께 해 좋았고 내 꿈이 실현되는 것 같았다. 많은 책임감 요하는 일이지만 톰 홀랜드와 함께 해 즐거웠고 뜻 깊었다"며 애정을 표했다.

두 사람은 영화를 통해 긴밀한 친분을 쌓게 됐다고 입을 모았다. 톰 홀랜드는 "제이크 질렌할의 팬이어서 같이 일할 수 있는 기회 생겨 기대 많았다. 촬영장 안팎에서 친하게 지내면서 친밀감이 영화에도 담겨 캐릭터들이 긴밀하게 보여 좋았다"고 말했고, 제이크 질렌할은 톰 홀랜드의 열정을 극찬하며 "좋은 관계를 맺은 만큼 다른 작품에서도 만나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톰 홀랜드는 토비 맥과이어의 스파이더맨과 비교에 대해 "아이코닉한 시리즈와 비교해주는 것에 감사하다. 영광이다"며 겸허함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엔드게임' 이후의 마블에 대해 언급하기도. 그는 "'엔드게임' 이후 마블에는 굉장히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라면서 "마블 페이즈 4에 저도 함께 했으면 하지만 스파이더맨의 역할에 대해서는 답이 어려울 것 같다"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우 제이크 질렌할 / 사진=구혜정 기자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우 제이크 질렌할 / 사진=구혜정 기자

처음 마블 시리즈에 합류한 제이크 질렌할은 "배역은 타이밍이라 생각한다. 제안 받았을 때 더 즐겁고 재밌게 연기하고 싶다고 느끼던 차였다. 그래서 이번에 스파이더맨에서 그런 역 맡으며 원하는 대로 연기할 수 있었다"면서 "원작에서 미스테리오는 빌런(악당)으로 나오지만 이 영화에선 스파이더맨과 팀을 이뤄 아군으로서 팀으로서 좋은 관계 맺는다. 그게 매력적으로 느껴졌다"면서 원작과의 차이를 귀띔, 기대를 모았다.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은 히어로물로서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만이 갖는 강점에 대해 강조하기도 했다. 톰 홀랜드는 "성숙하지 못한 슈퍼 히어로라 공감과 사랑을 받을 수 있는 거라 생각한다. 이 세상에 그 누구도 완벽한 사람이 없는데, 그런 의미에서 그는 우리 모두를 대변할 수 있는 것"이라고 자부했고, 제이크 질렌할은 "그런 부분이 현실 속 히어로와도 맞닿은 모습이라 생각한다. 미스테리오 캐릭터 역시 기대해달라"며 관심을 당부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2D, IMAX 3D, 4DX, 스크린X 등 다양한 포맷으로 개봉될 예정이어서 더욱 기대를 모은다. 오는 2일 개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식회사 데일리임팩트
  • 제호 : 미디어SR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87
  • 등록연월일 : 2012-07-10
  • 발행일 : 2012-06-18
  • 사업자 등록번호 : 774-88-006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676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5층
  • 대표전화 : 02-6713-3470
  • 대표자 : 전중연
  • 발행인/편집인 : 전중연
  • 고문 : 이종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균
  • 미디어SR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충처리
  • 보도자료 수신처 : press@mediasr.co.kr
  • Copyright © 2019 미디어S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