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찬열, 작업실 무단 침입한 中 사생팬 경찰에 신고
엑소 찬열, 작업실 무단 침입한 中 사생팬 경찰에 신고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6.21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엑소 찬열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엑소 찬열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아이돌 그룹 엑소 멤버 찬열(26·본명 박찬열)이 사생팬을 경찰에 신고했다.

21일 SM엔터테인먼트 측은 미디어SR에 "엑소 찬열과 MQ가 함께 사용하는 작업실에 지속적인 사생팬 침해가 있어 신고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앞서 찬열이 지난 4월 초 그가 작업실로 사용 중인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오피스텔의 도어락과 초인종을 수차례 누르며 침입을 시도하는 등 피해를 준 중국인 사생팬 2명을 경찰에 신고한 일이 최근에 알려졌다. 

특히 이번 신고 건은 해당 오피스텔 안에 있던 여성이 초인종을 누르는 팬을 촬영해 외부에 나가 있던 찬열에 전송, 이를 본 찬열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해당 여성에 대한 관심 역시 쏠렸다.

이에 대해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작업실에 있던 분은 함께 음악 작업을 하기 위해 모인 크루 중 한 명"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도를 넘은 사생활 침해로 아티스트들의 고통과 피해가 심각한 만큼 자제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찬열이 속한 엑소는 오는 7월 19일부터 21일, 26일부터 28일까지 총 6일 동안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엑소 플래닛 # 5 - 익스플로레이션 -)을 열고 팬들과 만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식회사 데일리임팩트
  • 제호 : 미디어SR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87
  • 등록연월일 : 2012-07-10
  • 발행일 : 2012-06-18
  • 사업자 등록번호 : 774-88-006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676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5층
  • 대표전화 : 02-6713-3470
  • 대표자 : 전중연
  • 발행인/편집인 : 전중연
  • 고문 : 이종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균
  • 미디어SR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충처리
  • 보도자료 수신처 : press@mediasr.co.kr
  • Copyright © 2019 미디어S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