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은 이정재의 마음을 어떻게 10년 만에 흔들었나
'보좌관'은 이정재의 마음을 어떻게 10년 만에 흔들었나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6.13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재 복귀작 JTBC '보좌관', 여의도 무대로 한 정치 드라마의 개막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으로 호흡을 맞추는 배우 이정재, 신민아 / 사진=구혜정 기자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으로 호흡을 맞추는 배우 이정재, 신민아 / 사진=구혜정 기자

이정재와 신민아의 복귀작 '보좌관'이 기대 속에 베일을 벗었다. 그동안 조명되지 않았던 보좌관이라는 소재가 10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하는 이정재를 만나 어떻게 그려질지가 관심사다.

1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7층 셀레나 홀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이하 보좌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와 곽정환 감독 등이 참석했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은 드라마다.

'보좌관'은 시작 전부터 배우 이정재의 10년 만의 브라운관 복귀작으로 큰 관심을 모았다. 신민아 역시 2년여 만에 컴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한 관계자는 미디어SR에 "배우들의 캐릭터가 전부 다 강렬하다. 배우들의 연기와 보좌관이라는 흔치 않은 소재가 확실히 보는 맛을 느끼게 할 것"이라고 자부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으로 호흡을 맞추는 배우 이정재, 신민아 / 사진=구혜정 기자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으로 호흡을 맞추는 배우 이정재, 신민아, 김동준, 이엘리야, 곽정환 감독,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 / 사진=구혜정 기자

이정재는 "어떻게 하다 보니 10년이 된 거지 어떤 의도도 없었다"며 운을 뗐다. 그는 "기획괴 시나리오가 재밌어서 이 작품은 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더 늦기 전에 드라마 해야겠다는 생각은 했는데 '보좌관'으로 하게 돼 개인적으론 기쁘게 생각한다"고 웃어보였다. 

정치인 캐릭터를 맡게 된 신민아는 "특정 인물을 참고하진 않았다. 극 중 강선영이 가진 정치적 고민과 생각들을 잘 표현하고 싶었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이어 "초선 의원인 만큼 한계점도 있지만 그걸 강선영의 방식으로 표현해 의미 있는 캐릭터를 만드는 것에 중점을 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보좌관'은 촬영 전부터 10부작의 시즌1과 시즌2를 확정지으며 시즌제 드라마로 첫 발을 떼게 돼 관심을 모은다. 주인공인 장태준이 보좌관으로서, 이후 정치인으로서 변화하는 과정을 담는 것에 더해 '보좌관'과 '정치'라는 쉽지 않은 소재를 풀기 위해 시즌제 형식을 채택, 작품의 준비기간을 확보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으로 2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는배우 신민아 / 사진=구혜정 기자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으로 2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는배우 신민아 / 사진=구혜정 기자

곽정환 감독은 "20~24부작 정도의 방대한 내용 가진 대작이었지만 사전제작으로 할 수 없는 여건이 있었다. 이걸 그대로 진행하면 생방송에 쫓기는 구조가 될 위험이 있어서 시즌제로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시즌제 드라마로 기획한 덕에 법정 근로시간이 정상적으로 지켜지고 있다고도 전했다. 곽 감독은 "시즌제 덕에 현장 근로시간 기준을 지켜가면서도 대본 볼 시간 갖는 행복을 처음 느껴보고 있다. 시즌제 도입이 완성도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으면 하는 마음에 저희가 그런 걸 시도해보자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본 속 흥미진진하고 박진감 넘치는 전개가 강점인데 연출로 잘 살리면 정말 재밌는 드라마가 될 거라 생각했다. 실제로도 제가 잘 살려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배우분들 모두가 최고의 연기를 보여줘서 제가 그걸 스피디하고 재밌게 잘 담아낼지가 연출적인 면에서 가장 큰 고민이었다. 잘 해냈다"며 만족감을 감추지 않았다. 

감독 말에 김갑수 역시 힘을 실었다. 그는 "이 작품을 저는 곽 감독님 때문에 했다. 작품을 보지도 않았다. 제가 믿고 있기 때문에 어떻게 해도 작품과 인물 잘 살려낼 거라 믿고 작품에 임했다"며 감독에 대한 굳건한 신뢰를 보였다. 앞서 김갑수는 곽 감독과 '추노' 이후로 총 다섯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에 출연하는 배우 김갑수 / 사진=구혜정 기자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에 출연하는 배우 김갑수 / 사진=구혜정 기자

영화 '사바하' 이후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된 정진영과 이정재는 서로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이정재는 "정진영과 바로 만나게 돼 반가웠다. 신선하고 새로운 느낌을 받고 있다"고 말했고, 정진영은 이정재에 대해 "감정을 잘 주고 받는 배우"라며 찬사를 전했다. 감독 또한 "배우들 조합마다 놀라운 시너지를 보여주고 있다. 연기를 보면 깜짝 놀랄 것"이라고 자신했다.

'보좌관'이 정치 무대를 배경으로 하는 드라마인 만큼 이에 대한 우려가 존재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감독과 배우들 모두 자신감을 보였다.

정진영은 "우리나라 현재 정치 여야관계를 반영하는 드라마는 아니지만 어쩔 수 없이 우리 현실을 되돌아보게 만들 것"이라면서 "사람들 얘기가 풍부하게 담겨서 관전하는 재미가 더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곽 감독은 "우리 삶의 어느 부분이든 정치적 요소는 다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저는 이 드라마를 정치드라마로 국한해 생각하진 않는다"면서 "사회생활을 할 때도 경쟁이나 대립이 있으면 대화를 통해 화합을 이끌어내야 하는 일들도 많다. 그런 부분에서 우리 삶의 요소들과의 공감 요소가 많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으로 브라운관에 10년 만에 복귀하는 배우 이정재 / 사진=구혜정 기자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으로 브라운관에 10년 만에 복귀하는 배우 이정재 / 사진=구혜정 기자

이정재는 드라마의 흥행에 대한 부담감보다는 소신을 내비쳤다.

그는 "숫자적인 게 여러모로 중요하긴 하다. 하지만 거기에만 너무 신경쓰면 작품이 애초에 생각했었던 방향과는 다르게 가는 경우도 있다"면서 "소재나 대본을 믿고 성적을 좀 덜 신경쓰면 작업의 즐거움을 더 느낄 수 있게 된다. 즐거움으로 작업하면 그 모습들이 화면에 잘 잡히는 만큼 시청자 분들이 진심과 노력을 잘 느낄 수 있을 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기대는 하지만, 숫자적인 면에서 기대치가 못 나온다고 하더라도 열심히 해나가야 하는 또 다른 의미의 목표가 있다.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보좌관'은 오는 14일 밤 JTBC에서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전파를 탄다. 이와 함께 190여 개국에 걸쳐 1억 4천 8백만 가구에서 유료 구독하는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에 스트리밍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