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도 감탄케 한 '고교급식왕', 신개념 급식 경연이 온다
백종원도 감탄케 한 '고교급식왕', 신개념 급식 경연이 온다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6.11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고교급식왕'을 통해 호흡을 맞추는 / 사진=구혜정 기자
tvN '고교급식왕'을 통해 호흡을 맞추는 은지원, 이나은, 백종원, 문세윤 / 사진=구혜정 기자

'고교급식왕'이 고등학생들의 급식 대결이라는 신선한 소재로 안방극장에 본격 선을 보이게 됐다. 백종원이 더해진 신개념 급식 프로젝트에 관심이 쏠린다.

11일 서울 마포구 도화동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tvN 새 예능 프로그램 '고교급식왕'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백종원, 은지원, 문세윤, 이나은, 임수정 PD 등이 참석했다.

'고교급식왕'은 요리에 관심 있는 고등학생들이 학교 급식 레시피를 직접 제안하고 경연을 벌이는 프로그램. 지난 8일 첫 방송을 마치고 본선에 진출한 8팀의 선발 과정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고교급식왕' 측은 미디어SR에 "첫 방송 후 반응이 좋았다. 이후 방송에 대해서도 기대 중"이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의 눈높이를 이해하게 됐다고 밝혔다. 백종원은 "급식에 관심 없던 시청자 눈높이에도 재미 느낄 거고 관련 업계 종사자 분들은 아이디어에 놀랄 것 같다. 저도 외식업 하는 사람 입장에서 도움 많이 받았다"고 귀띔했다.

tvN '고교급식왕'의 연출을 맡은 임수정 PD / 사진=구혜정 기자
tvN '고교급식왕'의 연출을 맡은 임수정 PD / 사진=구혜정 기자

임수정 PD는 "급식 만족도 높아질 수록 학생 삶의 질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더라. 아이들이 직접 급식 만들어보면 어떤 음식 나올까에 대한 궁금증에서 출발한 프로그램"이라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이어 그는 "실제 급식 한계에 부딪히며 영양사 조리원 등의 노고를 이해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반대로 영양사나 조리원들은 아이들 생각에 가까워지는 기회가 되길 바라고 있다"며 바람을 전했다.

백종원은 학생들의 아이디어가 발현되는 순간에 대해 언급하기도. 그는 "급식 담당 조리원 분들이 기발한 아이디어가 담긴 황당한 메뉴를 가능하게 해서 정식메뉴가 됐다. 학생과 영양사, 조리사 분들의 컬래버레이션으로 탄생한 메뉴가 있다. 보시면 기발한 메뉴가 많이 나올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 "외식업 종사자는 돈을 벌지만 급식은 영양사 분이나 조리사 분들이 열심히 해줘도 돈보다 욕을 더 많이 먹는다.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고 이분들의 노고를 알면 급식이 더 좋아지지 않을까 싶다"고 강조했다.

tvN '고교급식왕'에 출연하는 백종원 / 사진=구혜정 기자
tvN '고교급식왕'에 출연하는 백종원 / 사진=구혜정 기자
tvN '고교급식왕'을 통해 호흡을 맞추는 은지원, 이나은, 백종원, 문세윤 / 사진=구혜정 기자
tvN '고교급식왕'을 통해 호흡을 맞추는 은지원, 이나은, 백종원, 문세윤 / 사진=구혜정 기자

백종원과 함께 다양한 연령대를 구성하고 있는 출연진들의 활약도 볼거리다. 급식을 경험 못 해본 은지원과 맛있게 잘 먹는 캐릭터 문세윤, 10대 의견을 대변할 수 있는 이나은 등이 뭉쳤다.

은지원 문세윤은 "맛에 대해 솔직히 표현하고 있다. 아이디어 요리에 매 회마다 감탄 중이다. 매주 경연 있을 때마다 전날부터 설렐 정도로 좋다. 맛 또한 만족하고 있다"며 만족감을 감추지 않았다. 이나은은 "10대 입맛에 공감할 수 있게끔 먹어보려 했는데 다양하고 새로운, 생소한 아이디어와 창의력이 많았다. 다 맛있게 먹는 중"이라고 웃어 보였다.

백종원은 프로그램 참가 학생들을 높게 평했다. 학생들에 대해 "위기감 느낄 정도로, 경쟁상대라 느낄 정도"라고 운을 뗀 백종원은 "우리나라 외식사업 미래가 밝다는 생각 들었다. 골목식당에선 짜증내면서 가르쳐주는데 여긴 너무 재밌다. 우리집에 데려가서 가르쳐주고 싶을 정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아이들이 실수하는 모습 나와도 예쁘게 봐주시면 좋겠다. 많은 학생들과 조리사 선생님들 응원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고, 이나은 은지원은 "10대들의 창의력을 예쁘게 지켜봐 달라. 학생들의 음식을 응원하며 보면 훨씬 더 즐거울 것"이라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독려했다.

'고교급식왕'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