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측 "최정훈 父논란 결백...'학폭' 유영현 사죄" 해명
잔나비 측 "최정훈 父논란 결백...'학폭' 유영현 사죄" 해명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6.05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밴드 잔나비 / 사진=페포니 뮤직
밴드 잔나비 / 사진=페포니 뮤직

잔나비 측이 학교폭력 및 부친 논란 등에 대해 다시금 입장을 전했다.

4일 밴드 잔나비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그동안 잔나비가 휩싸였던 의혹들에 대해 결백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잔나비는 지난 달 23일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 멤버 유영현의 '학폭'(학교폭력) 논란이 불거진 것에 더해 지난 달 24일 보컬 최정훈의 부친 사업 개입 정황 의혹이 보도돼 비난의 중심에 섰다.

당시 잔나비 측은 해당 보도가 사실과 다르다고 밝히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히기도. 이에 더해 4일 새롭게 공식입장을 전하며 자신들의 무고함을 재차 강조했다.

잔나비 측은 학폭 논란으로 팀을 탈퇴한 유영현에 대해 "글을 올린 작성자와 지속적으로 연락을 취했다. 그 친구의 부모님을 만나 진심 어린 사과의 뜻을 전했다"면서 "앞으로 유영현은 친구의 상실감을 달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고 지속적으로 상처가 아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전해왔다"고 밝혔다.

보컬 최정훈의 부친 논란에 대해서는 회피의 의도가 없었다고 확언했다.

잔나비 측은 "이 모든 일은 부친의 사업 건으로 아들로서 명의를 빌려준 것이 전부"라면서 "임시주총에는 참여하지도 않았을 뿐더러 부친이 지정한 분에게 모든 권한을 위임했고, 그 이후 진행된 사안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했다. 경영 참여 또한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부친 관련 의혹에 대해 4일 검찰 수사 결과 부친은 입건 및 기소되지 않았다. 앞서 검찰 측에서도 최정훈 관련해선 수사할 필요 없다고 했다"면서 "제기된 모든 의혹들과 논란에 전혀 관련 없고 결백하다. 더는 부친의 일과 연관 지어 사실과 다른 확대 보도와 악의적 추측은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강하게 말했다.

이에 대해 잔나비 측은 미디어SR에 "잔나비의 음악에 많은 사랑과 성원을 주신 모든 분들께 사실과 다른 부분을 확실히 바로잡아야 한다고 생각해 이번 입장을 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