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포괄임금제 폐지
카카오, 포괄임금제 폐지
  • 권민수 기자
  • 승인 2019.05.30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카카오

카카오가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고 복지제도를 개편하기로 노조와 잠정 합의했다고 30일 밝혔다.

카카오는 지난 28일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카카오지회 '크루 유니언'과 13차에 걸친 단체교섭 결과로 임금체계 개편 및 복지제도 확대 안에 대해 잠정 합의했다.

교섭 결과는 ▲임금체계 개편 ▲육아휴직 기간 확대 ▲건강 관련 복지 확대 ▲근무환경 개선 등이다. 크루유니언은 두 차례에 걸쳐 조합원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고 찬반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노사는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기로 했다. 고정연장근로수당을 선지급해왔던 현재 금액을 기본금으로 산입하고, 연장/야간/휴일수당과 육아휴직급여 등을 별도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또, 육아휴직을 1년에서 2년으로 늘리기로 합의했다. 만 8세 또는 초등 2학년 이하의 자녀를 둔 직원은 최대 2년까지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는 병가기간 확대, 직무스트레스 질환 예방 등 건강 관련 복지제도 개선을 특징으로 꼽았다. 카카오 관계자는 30일 미디어SR에 "병가기간을 현행 3개월에서 6개월로 확대할 예정이다. 직무스트레스 질환 예방은 임직원 건강관련 복지에 해당되는 내용으로 세부 계획은 미정"이라 밝혔다.

카카오는 "앞으로도 노사는 열린 소통을 통해 임직원들이 업무에 몰입하며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다각도로 함께 노력할 것"이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