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업계 89개 단체, '게임중독 질병 지정' 막기 위해 뭉쳤다
게임업계 89개 단체, '게임중독 질병 지정' 막기 위해 뭉쳤다
  • 권민수 기자
  • 승인 2019.05.29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 위원회'(이하 공대위)는 29일 국회의원회회관에서 발대식을 열고 공식 출범을 알렸다. 권민수 기자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 위원회'가 29일 정식 출범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중독 질병 코드 지정을 반대하기 위해 89개의 협의회, 공공기관, 학회가 모인 단체다.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 위원회'(이하 공대위)는 29일 국회의원회회관에서 발대식을 열고 공식 출범을 알렸다. 공대위는 한국게임학회, 한국게임산업협회, 한국게임개발자협회, 경희대학교 디지털콘텐츠학과 등 56개 학회, 공공기관, 협단체와 33개 대학으로 구성됐다. 

위정현 공대위 위원장은 "게임은 젊은이의 문화이자 미래 산업이다. 한국 게임이 뭘 그렇게 잘못했나 회한과 자괴감을 느낀다. 게임문화가 젊은이들의 문화로 자리잡고 있는 것에 대한 반감의 결과인 것 같다"며 게임질병 코드 지정으로 느낀 회의감을 말했다. 

공대위는 게임중독 질병 코드 지정을 막기 위한 향후 대책으로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국방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게임 관련 범부처가 참여하는 민관협의체 구성 제안 ▲공대위를 상설 기구화 ▲사회적 합의 없는 KCD 도입 시 법적대응을 검토 ▲보건복지부 장관 항의 방문, 보건복지위 위원장, 국회의장 면담 ▲게임질병코드 관련 국내외 공동 연구 추진 및 글로벌 학술 논쟁의 장 마련 ▲게임질병코드 Before & After FAQ 제작 및 배포 ▲게임스파르타(파워블로거) 300인 조직과 범국민 촛불운동 시작 ▲게임질병코드 관련 모니터링팀 조직 ▲유튜브 크리에이터 연대 활동 강화 ▲범국민 청와대 국민청원 검토를 밝혔다.

공대위는 89개 협회에서 추천을 받거나 자발적 참여자를 모집해 질병코드 지정 반대 블로그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 한국게임산업협회를 통해 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 등 대표 게임회사와 캠페인 협업 논의도 진행하고 있다. 

글로벌 협의체의 가능성도 열어놨다. 위 위원장은 "해외 단체와 학계가 소통하고 있어 연대해나갈 것이다. 글로벌 협의체는 지속적으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출범식은 장례식 콘셉트로 진행됐다. 비난받는 게임문화를 버리고 국민에게 사랑받는 게임으로 다시 태어나겠다는 의미다. 이날 공대위는 게임 질병코드 지정에 대한 애도사와 게임자유선언을 낭독했다. 

중앙대학교 김주명 씨는 게임자유선언을 통해 "게임은 현대판 '마녀가 되어가고 있다"며 게임이 마녀사냥 당하고 있다 지적했다. 그는 "게임이 청소년기라는 질풍노도의 시기에 공부에 시달리는 우리들의 삶에 위안을 주고 삶을 풍요롭게 해주는 소중한 친구라는 사실을 인정해달라"고 호소했다. 

위정현 위원장은 29일 미디어SR에 "게임중독 질병화에 가장 악영향을 받을 사람은 청소년이다. 게임을 제일 많이 즐기는 청소년이 '나는 질병을 하고 있는 것인가'라는 죄책감을 가질 수 있고, 게임을 질병이라 여기는 부모와 갈등이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