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는 韓·美 1등"...NCT 127, 투어 성료→자신만만 컴백
"목표는 韓·美 1등"...NCT 127, 투어 성료→자신만만 컴백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5.24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CT 127 / 사진=구혜정 기자
NCT 127 / 사진=구혜정 기자

"투 더 월드!(To the world) NCT 127 입니다!"

NCT 127(엔시티 127)이 중독성 넘치는 에너지 충전송으로 돌아왔다. 타이틀 곡 '슈퍼휴먼'을 통해 가요계에 돌풍을 예고하고 있는 이들은, 인삿말 '투 더 월드'처럼 세계를 향해 더욱 비상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보이그룹 NCT 127 (쟈니, 해찬, 마크, 재현, 태용, 유타, 태일, 정우, 도영) 미니 4집 '엔시티 #127 위 아 슈퍼휴먼'(NCT #127 WE ARE SUPERHUMAN)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타이틀 곡 '슈퍼휴먼'(Superhuman)은 다양한 EDM 요소가 어우러진 컴플렉스트로(Complextro) 댄스 곡으로 '개인의 잠재력을 깨닫고 긍정의 힘으로 꿈을 이루고자 한다면 누구든 슈퍼휴먼이 될 수 있다'는 긍정적 메시지를 담았다. 

이에 대해 NCT 127 측은 미디어SR에 "이번 앨범에는 세계적인 스포듀싱 팀 소셜 하우스를 필두로 국내외 히트메이커가 총집합했다. 타이틀 곡에 담긴 영화 '슈퍼맨' 속 히어로 변신 동작을 모티브로 한 포인트 안무와 스펙타클한 퍼포먼스를 기대해달라"고 귀띔했다.

NCT 127 / 사진=구혜정 기자
NCT 127 태일, 정우, 도영 / 사진=구혜정 기자
NCT 127 / 사진=구혜정 기자
NCT 127 재현, 태용, 유타 / 사진=구혜정 기자

NCT 127은 지난 1월 서울을 시작으로 월드 투어 'NEO CITY - The Origin'에 돌입, 현재까지 뉴저지와 애틀랜타, 마이애미, 댈러스, 피닉스, 휴스턴, 시카고, 산호세, 로스앤젤레스, 토론토, 밴쿠버, 멕시코시티, 오사카, 히로시마, 이시카와, 홋카이도, 후쿠오카, 나고야, 사이타마 등 전 세계 20개 도시에서 29회 공연을 성황리에 펼쳤다. 

특히 투어와 함께 현지 프로모션도 진행, ABC '굿모닝 아메리카', '스트라한 & 사라', CBS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 FOX5 '굿데이 뉴욕' 등 미국 주요 방송에 잇따라 출연했다. 또 '서머 킥 오프 콘서트', '와즈마타즈' 등 뮤직 콘서트 출연과 태국, 러시아와 아시아, 유럽 등 대규모 투어를 앞두는 등 글로벌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대해 NCT 127은 흥분된 마음을 감추지 못 했다. 쟈니와 마크, 유타 등은 각자의 고향인 시카고와 캐나다, 오사카 등을 찾은 것에 만족해하며 "신선한 감정이었다. 새삼스럽게 감사하고 영광스러운 기분"이라면서 힐링되고 상기됐다. 감사하며 콘서트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콘서트를 통해 신곡들을 선공개했다고 밝히기도. 태용은 "신곡 중 3곡을 콘서트 무대로 팬 분들께 미리 보여드렸는데 정말 좋아하셨다"면서 "기대 많이 하셔도 된다. 기대해달라"고 재차 강조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NCT 127 쟈니, 해찬, 마크 / 사진=구혜정 기자
NCT 127 쟈니, 해찬, 마크 / 사진=구혜정 기자
NCT 127 / 사진=구혜정 기자
NCT 127 / 사진=구혜정 기자

"투 더 월드"라는 인사말에 걸맞게 멤버들은 활발한 해외 투어를 통해 많은 것들을 배웠다고도 회상했다. 

재현은 "각 도시마다 많은 분들이 열정적으로 환호해주고 한국어 노래 따라부르며 춤도 많이 따라 쳐줘서 힘을 많이 얻었다. 무대에서의 자신감이나 관객과 호흡할 수 있는 여러 가지 것들을 많이 배운 것 같다. 성장한 모습을 앞으로도 보여드릴테니 기대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쟈니 역시 "멤버들과 함께 성장하는 게 느껴져서 투어가 의미 깊었다. 어떻게 우리가 커갈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유타는 "세계 곳곳의 팬들이 우리의 원동력이다. 지칠 때 팬 분들의 응원이 힘이 됐다. 좀 더 많은 팬 분들께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강조했고, 정우와 재현도 팬과 멤버들, 부모에 감사 인사를 전하며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소속사 선배 그룹인 엑소가 군 입대를 시작한 만큼 SM엔터테인먼트의 현재이자 미래가 된 NCT 127은 활동에 대한 의지를 더욱 보였다. 도영은 "부담감보다는 앞으로 해왔던 음악을 더 표현하고 즐기려 노력할 것"이라면서 "이전 모습과는 더 성장한 모습 보여드리려 노력할 예정이다. 그걸 팬분들과 많은 분들이 좋아해줄거란 확신이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NCT 127 / 사진=구혜정 기자
NCT 127 / 사진=구혜정 기자
NCT 127 / 사진=구혜정 기자
NCT 127 쟈니, 해찬, 마크 / 사진=구혜정 기자

그는 이어 "전과 다른 대중성 있는 음악 한다기보단 앞선 모습과 색다른 모습 담으려고 했다. 그런 걸 많이 봐주면 좋겠다"고 덧붙였고, 마크는 "항상 좋은 기운을 드리고 싶다. '슈퍼 휴먼'을 통해 자신감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태용은 자신들의 성장세에 대해 "아홉 명의 멋있는 남성들이 굉장히 멋있는 춤을 추는데 그 누구도 반하지 않을 수가 없지 않을까"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정우는 "다들 각자가 다른 매력을 가졌다"고 응수했고, 유타와 쟈니는 "신기하게 9명 모이면 잘 맞고 깔끔하게 멋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게 우리 매력이다. 약간의 어벤져스 느낌"이라고 자부했다.

이들은 글로벌 활동을 확대하는 만큼 목표 역시 크게 뒀다. 도영은 "저희 엄마가 꿈은 크게 가지랬다. 한국, 미국에서 모두 1등할 때까지 열심히 하겠다"고 강하게 말했고, 태용은 "K팝 알리는 데에 저희가 보탬이 돼 영광스럽다"면서 "한국에서 프로모션 끝내면 미국에서 팬 이벤트 가질 예정"이라며 앞으로의 활약을 예고,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NCT 127은 24일 KBS2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25일 MBC '쇼 음악중심', 26일 '인기가요' 등에 출연하며 활동을 본격적으로 개시한다. 음반은 27일 발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