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 기자간담회 연 이유? "허위 루머..적극 대응할 것"
임블리 기자간담회 연 이유? "허위 루머..적극 대응할 것"
  • 배선영 기자
  • 승인 2019.05.20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러 논란에 대해 사과 방송을 진행한 임블리 임지현 상무. 사진. 해당 화면캡처
임블리 임지현 상무. 사진. 해당 화면캡처

 

의류 회사 부건에프엔씨가 최근 잘못된 고객대응으로 위기에 빠진 쇼핑몰 임블리와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어 루머에 강경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20일 부건에프엔씨 박준성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논란이 된 화장품과 호박즙에 대한 안전성이 입증됐고 품질과 관련된 의혹에는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로 인한 신뢰성 회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식품부문 사업을 중단하고 패션과 화장품 사업에만 집중할 것이며 전문경영인 체제를 도입하고 임지현 상무가 7월 1일자로 상무직에서 내려오겠다고 말했다. 다만 임 씨는 오는 6월부터 정기적으로 소비자 간담회를 여는 등 고객 소통에만 주력할 계획이다. 임 씨는 박준성 대표의 아내이기도 하다.

기자간담회에서 박 대표는 곰팡이 사태를 불러일으킨 호박즙을 비롯해 SNS를 통해 위생 문제가 제기된 화장품과 관련해 제품 안전성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51개 블리블리(임블리의 화장품 브랜드명) 화장품을 국제공인시험기관인 인터텍테스팅서비스코리아에 의뢰한 결과 전 제품이 적합 판정을 받았고 유해물질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 "(호박즙은) 복수의 검증기관이 시행한 검사에서 곰팡이 원인균과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았고 제품 안전성에 이상이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품의 안전성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일부 SNS 계정에 대해 "일부 안티 계정을 통해 유포된 제조 일자 조작 의혹은 명백한 허위사실로 밝혀졌다. 거짓 의혹과 루머에 대해 적극 대응하겠다"며 강경대응할 의지를 전했다.

부건에프엔씨 관계자는 20일 미디어SR에 "이번 기자회견은 최근 안티 계정이 생기면서 루머가 확산되고 마치 사실처럼 받아들여지는 등 오해가 생겨 이를 불식시키고자 마련한 자리"라고 밝혔다. 실제 기자간담회에서 박 대표는 제품의 안전성을 강조하고, 제품 품질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서는 강경대응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박 대표는 "의혹과 루머가 재생산되고 유포 확산된 데에는 이에 시의적절하게 대응하지 않은 저희에게도 책임이 있다. 인스타그램 등 온라인 상에서 일부 사람들에 의해 유포되는 의혹의 대다수는 사실무근의 허위이자 가짜뉴스다. 앞으로 이에 대해 명확한 사실 관계 및 설명 자료를 당사 채널에 게시하고 즉각 해명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임블리는 지난 2013년 탄생, 지난 해 매출 1700억원을 기록하고 중국과 일본에도 진출하는 등, 쇼핑몰의 성공신화로 꼽힌다. 인스타그램 팔로우 84만명의 인터넷 스타 임지현 씨를 중심으로 운영되던 곳이었지만 최근 임블리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발견되었고 이에 고객이 문의를 했으나 환불이 어렵고 남은 수량만 교환해주겠다는 답변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논란 이후에도 임블리 측은 전체 환불을 공지했다가 번복해 다시 한 번 비난을 받았으며, 이후 임블리 판매 의류가 명품 브랜드를 카피했다는 의혹과 화장품에서 부작용이 생긴다는 의혹 등이 SNS를 통해 퍼지면서 지금의 사태에 이르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