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성매매·횡령’ 승리, 구속 영장심사 출석
[포토]’성매매·횡령’ 승리, 구속 영장심사 출석
  • 구혜정 기자
  • 승인 2019.05.14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투자자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클럽 버닝썬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경찰은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가 A 회장 일행이 방한했을 때 성매매 여성을 부르고 대금을 알선책 계좌로 송금한 사실을 확인했다. A 회장 일행 7명 중 일부가 여성들을 상대로 성 매수한 사실도 드러났다. 경찰은 또 수사 과정에서 승리가 2015년 국내에서 직접 성매매를 한 사실을 파악하고 구속영장에 이러한 혐의를 적시했다. 

승리. 사진. 구혜정 기자
승리. 사진. 구혜정 기자
승리. 사진. 구혜정 기자
승리. 사진. 구혜정 기자
승리. 사진. 구혜정 기자
승리. 사진. 구혜정 기자
승리. 사진. 구혜정 기자
승리. 사진. 구혜정 기자
승리. 사진. 구혜정 기자
승리. 사진. 구혜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