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장애인 비하논란, 네이버 웹툰 "신중 기하겠다"
기안84 장애인 비하논란, 네이버 웹툰 "신중 기하겠다"
  • 배선영 기자
  • 승인 2019.05.10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안84 측은 '묵묵부답'
전장연의 공식입장문
전장연의 공식입장문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가 웹툰작가 기안84에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기안84가 최근 자신의 작품 '복학왕'에서 청각장애인을 비하했다는 주장이 배경이 됐다.

전장연은 10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지난 7일 연재된 복학왕의 248화 세미나1편의 한 장면을 문제 삼았다. 해당 장면에는 청각장애인 캐릭터의 생각을 말 풍선에 담았는데, 이를 어눌한 발음으로 처리했다.

이에 전장연은 "이 캐릭터가 말이 어눌하고 발음도 제대로 못하는 것도 물론 생각하는 부분에서도 발음이 어눌하고 제대로 발음 못하는 것처럼 등장하는 내내 표현되고 있다. 청각장애인에 대한 편견-청각장애인 당사자니 말을 제대로 못할 것이다.-을 고취시키고, 청각장애인을 별개의 사람인 것처럼 차별하는 것인데, 이번 연재물에서는 아예 청각장애인을 지적으로도 문제가 있는 사람인 것처럼 희화화 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장연은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의한 법률 제4조(차별행위)의 4번에 해당하는 장애인에 대한 차별 행위라고 지적하며 "기안84가 지속적으로 특정 장애에 대해 광고를 통한 차별을 계속해 왔고, 그 차별이 쌓이고 쌓여 이번과 같은 결과물까지 만들어진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개 사과와 함께 해당 작품을 연재 중인 플랫폼을 향해서도 "장애인 등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차별적인 행위가 다른 작품에서 재발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전장연의 문제제기 이후 전장연 공식 홈페이지는 트래픽 과부하로 접속이 되지 않는 상황이다. 기안84의 공개 사과보다 해당 웹툰의 플랫폼 네이버 웹툰이 발빠르게 나서 "앞으로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10일 네이버 웹툰 측은 미디어SR에 "최초로 게재된 웹툰에는 전장연에서 문제 제기한 장면이 실렸으나, 이후 문제소지가 있을 것 같아 자체적으로 해당 장면을 교체했다"라며 전장연의 문제제기 이전 수정이 됐음을 알렸다. 이어 "네이버 웹툰에서는 작가들에 일방적으로 '수정하라'고는 하지 않지만, 표현에 있어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하고 신경을 쓰고는 있다. '복학왕'의 경우, 최초로 게재된 원고에 해당 장면이 들어간 만큼 앞으로는 좀 더 신중을 기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기안84측은 아직 해당 장면에 대한 입장 발표를 하고 있지는 않다. 기안84는 '복학왕' 등의 작품으로 유명한 웹툰작가로, MBC '나혼자 산다' 등 예능 프로그램에도 고정 출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