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효준 CIO "사회책임투자 확대" 발언에 책임감 강조한 전문가들
안효준 CIO "사회책임투자 확대" 발언에 책임감 강조한 전문가들
  • 이승균 기자
  • 승인 2019.04.18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효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사진 : 이승균 기자
안효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사진 : 이승균 기자

안효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이 '책임투자 및 주주권 행사를 바탕으로 국민연금의 수탁자 책임 활동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며 "사회책임투자 확대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 본부장은 18일 금융투자협회와 책임투자원칙기구(PRI) 공동 주최로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사회책임투자` 세미나에서 이같이 말했다.

사회책임투자는 포트폴리오 선택 및 관리에 있어 재무적 요소 외에도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를 고려하는 투자 접근 방식을 말한다. 

의결권을 활용해 기업 경영진에게 사회적 책임 활동을 제안하거나 ESG 지침에 따르도록 하는 등 영향력을 행사하는 전략을 포함한다.

안 본부장은 국외에서 책임투자가 어느 정도 자리 잡고 있다며 "국민연금도 이에 맞춰서 장기투자자로서 주주가치를 높이고 기금의 안정성과 수익성을 제고하기 위해서 책임투자와 주주권행사를 위한 역량 강화를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사회적 이슈가 발생한 기업에 대해서는 "주주로서 대화와 서신 교환 등을 통해 사실 확인을 한 후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도록 해 기업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내는 쪽으로 책임투자를 실행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 본부장은 사회책임투자 확대 과정에서 공시가 미흡한 점을 최대 걸림돌로 꼽았다. 안 본부장은 "책임투자를 위해서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와 관련한 정보를 정확히 확인하고 지적해야 하는데 그런 부분에 있어 공시가 미흡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업 지배구조 보고서 의무 공시 등 점진적으로 제도 개선이 이뤄지면 공시자료의 신뢰성을 바탕으로 책임투자를 더욱 적극적으로 해 책임투자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세미나에서는 국민연금이 책임투자와 관련하여 책임감 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현장에서 이종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사무국장은 "국민연금이 기후변화와 관련된 재무정보 공개를 위한 태스크포스(TCFD) 등 국제적 이니셔티브의 흐름에 전혀 대응하고 있지 못하다"며 "ESG 정보 부족을 이유로 소극적으로 나올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기업에 비재무적 정보를 요구하고 해외 흐름에 동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패널 토론 참가자로 참여한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는 "국민연금의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가 정작 정치집단처럼 이해관계를 대변하기 급급하다. 한국의 책임투자는 진흙탕 싸움을 하느라 지난 14년 동안 전혀 발전하고 있지 못하다. 오히려 국민연금의 책임투자는 정부의 정책에 역행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좌장을 맡은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위원회 책임투자분과 위원인 김종대 인하대학교 교수는 미디어SR에 "최근 국민연금의 의결권 행사 과정에서 다소 미흡한 점이 드러난 것이 사실"이라며 "운영 방식 보완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