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닥터프렌즈 "선한 영향력 퍼뜨리고 싶어요" ②
[인터뷰] 닥터프렌즈 "선한 영향력 퍼뜨리고 싶어요" ②
  • 권민수 기자
  • 승인 2019.04.19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학 유튜브 채널 '닥터프렌즈' 멤버인 이낙준 이비인후과 전문의(왼쪽)와 오진승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구혜정 기자
의학 유튜브 채널 '닥터프렌즈' 멤버인 이낙준 이비인후과 전문의(왼쪽)와 오진승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구혜정 기자

친근하다. 농담도 잘하고, 잘 웃는다. 재밌다. 귀엽기까지 하다. 의사가 이렇게 재밌는 사람이었나? 편견을 부순다. 당신이 '닥터프렌즈' 영상을 봤다면, 의사는 더 이상 무서운 '건강 재판관'이 아니다.

'닥터프렌즈'는 의학 전문 유튜브 채널이다. 닥터프렌즈의 의학 지식을 책임지는 전문의는 세 명. 오진승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이낙준 이비인후과 전문의, 우창윤 내과 전문의다.

닥터프렌즈는 공황장애, 미세먼지, 당뇨병 등 대중이 궁금해할 만한 내용을 찾아 정확한 정보를 전달한다. 의사가 직접 설명하니 신뢰도는 200%다. '의사의 눈으로 본 예술가', '의사와 의학 드라마를 본다면' 등 의사가 보는 세상을 소개하는 콘텐츠도 제작한다. 

친한 의사 친구끼리 모여 수다 떨듯 시작한 채널이, 18만 명이 구독할 만큼 성장했다. 닥터프렌즈는 채널을 통해 선한 영향력이 세상 곳곳에 미치도록 노력하고 있다. 닥터프렌즈는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와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의 홍보대사이기도 하다.

"의사와 환자가 더 친해졌으면 좋겠다"며 친구 같은 의사를 꿈꾸는 닥터프렌즈. 이들은 앞으로 어떤 행보를 이어나갈까? 미디어SR은 서울 강서구에서 오진승 전문의와 이낙준 전문의를 직접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우창윤 전문의는 일정상 함께하지 못했다. 서로 간 호칭은 '쌤(선생님)'이다. 다음은 1문1답. 

-지금까지 찍었던 에피소드 중에 가장 맘에 드는 것이 있나요?

오진승: 이낙준 쌤의 조혈모세포 기증 인터뷰 영상이요. 영상이 나가고 나서 실제로 기증이 많이 늘었다고 해요. 헬프(구독자 애칭) 분의 조혈모세포 기증 인증샷도 받았어요. 또, 기증받았다는 연락도 왔죠. 작지만 변화를 일으킨 거 같아요. 

오진승: 낙준 쌤이 기증 경험을 재미있게 말해서, 보신 분들이 편하게 '해볼까?'라고 생각하시는 거 같아요. 다큐멘터리를 보면 숭고하고 아름다운 느낌이라 평범한 사람은 못할 것 같은 인상을 받을 수 있는데, 그 영상은 그렇지 않아서 좋았어요. 

이 영상이 채널의 방향을 결정하는 계기가 됐어요. 보통 의사는 내 앞의 환자만 좋아지게 할 수 있잖아요? 그런데 우리 영상을 통해 백혈병 환자나 조혈모세포 기증에 대한 인식이 좋아지면, 의사로서 큰일을 해볼 수도 있겠다 싶었어요. 

덕분에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에서 감사 인사도 받았어요. 지금은 닥터프렌즈가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어요.

-12월 유튜브 수익금을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에 기부하셨죠. 어떻게 그런 결정을 하셨나요? 앞으로도 기부할 계획이 있으시나요? 

이낙준: 12월이 수익이 제일 많이 나온 달이었는데, 이 액수를 디렉터님까지 네 명이 나눠 가질 생각을 해보니 너무 옹색한 거예요. 우리끼리 나눌 바에는 기부하자 싶어서 하게 된 거죠.

전달방식을 바꿀 수는 있지만 기부는 계속 진행할 계획이에요. 지정기부처가 있는 건 아니에요. 각자 속한 과에서도 도움이 필요한 곳들이 많아요. 정신과는 우울증 환자, 이비인후과는 난청 환자 등 도움이 필요한 분들이 계세요. 선천적 난청으로 태어난 아이들이 언어를 배울 수 있도록 돕는 인공와우라는 게 있는데 기계만 2천만원 정도 하거든요. 이런 아이들을 돕는 곳에 기부해 누군가 소리를 듣게 된다면 굉장히 의미있을 거 같네요.

-이낙준 선생님은 직접 조혈모세포를 기증한 입장에서, 헬프들이 기증에 동참했다는 걸 들었을 때 기분이 어땠나요? 

이낙준: (조혈모세포 기증이) 가볍게 할 수 있는 건 아니에요. 헌혈처럼 할 수 있다고는 하지만 헌혈보다는 힘들거든요. 그런데도 헬프 분들이 했다고 하니까 보람찼어요. 혼자 알고 있었으면 평생 술자리에서나 자랑했을 일이 좋은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생각하니 좋았죠. 

조혈모세포 기증으로 인한 부작용을 많이 걱정하시더라고요. 어떤 부작용은 어떤 환경에서 몇 퍼센트에서 일어날 수 있다 등 객관적인 정보를 드릴 수 있는 영상도 기획하고 있어요.

진승 쌤이 말했듯이, 그 영상으로 우리 채널 방향성이 잡혔어요. 더 공익적으로 다가갈 수 있고, 대중적으로 '선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도록 노력하게 된 거 같아요. 

-닥터프렌즈의 선한 영향력을 위한 또 다른 활동이 있나요? 

오진승: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의 홍보대사로도 활동하고 있어요. 

미국인의 50% 정도가 사후 장기기증을 신청했는데 한국은 4%밖에 안 된대요. 사후에 장기나 조직을 기증하면 새 생명을 얻는 분들이 많이 계실 거예요. 

장기기증 관련 내용을 널리 알리면 좋을 것 같아요. 콘텐츠도 기획하고 있어요. 예를 들면, 장기기증자에 대한 예우는 어떤지, 기증자 신청은 어떻게 하는지 등의 정보를 드리면 좋지 않을까요. 특히 가족 동의도 없이 시신을 가져간다고 오해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실제로는 고인의 뜻이라는 걸 유족에게 알리고 동의를 받죠. 

닥터프렌즈는 지난 3월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의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왼쪽부터 우창윤 내과전문의, 오진승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이낙준 이비인후과 전문의. 제공: 오진승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닥터프렌즈는 지난 3월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의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왼쪽부터 우창윤 내과 전문의, 오진승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이낙준 이비인후과 전문의. 제공: 오진승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앞으로의 활동이 기대되네요. 그렇다면, 자신에게 닥터프렌즈란 무엇인가요? 

오진승: 한마디로 하긴 어렵네요. 고마움인 거 같아요. 같이 해주는 이낙준 쌤, 우창윤 쌤, 디렉터님까지 참 고마워요. 구독자님들도 고맙고. 저희 통해서 구독자분들도 행복해지고 건강해졌으면 좋겠어요. 찾아주시는 언론도 고마워요. 언제 이렇게 또 인터뷰해보겠어요. 도움 주시는 구글도 감사하고요. 

닥터프렌즈를 하면서 행복을 느껴요. 원래라면 병원-집-병원-집만 다녔겠지만 닥프를 통해 다양한 분들도 만나게 됐네요. 

이낙준: 저에게 닥터프렌즈는 활력소예요. 정말 영향을 많이 받거든요. 기대했던 영상이 엎어지면 진짜로 몸이 아프고. 영상이 너무 잘 되면 감기도 낫고. 저희끼리 '닥프뽕'이라고 해요. 

오진승: 낙준 쌤은 진짜 그래요. 

이낙준: 초기와 지금을 비교해보면, 콘텐츠를 다루는 생각의 폭과 깊이가 많이 달라진 거 같아요. 다른 것과 접목하는 것도 자연스러워진 것 같고. 더 재미를 느끼게 되니, 활력소라고 할 수 있겠네요. 특히 저는 소설 쓰는 것에도 도움이 돼요. 글 쓰는 사람은 다독다상(多讀多想) 해야 하는데, 다양하게 생각해볼 수 있어서 많이 는 거 같아요. 

-닥터프렌즈를 통해 기대하는 것이 있나요?

오진승: 의사와 환자가 더 친밀했으면 좋겠어요. 매체에서 묘사되는 걸 보면 의사와 환자가 적처럼 느껴질 때가 있어요. 사실 환자와 의사는 적일 필요가 없죠. 물론 안 좋은 의사도 있지만요. 

이런 (친근한) 모습이 저희한테만 있는 게 아니에요. 다른 의사도 다 비슷해요. 환자와 의사가 친밀해지면, 환자들은 아픈 걸 다 얘기하고 물어볼 수 있겠죠? 의사는 환자를 더 도울 수 있는 거고요. 그렇게 됐으면 좋겠어요. 

의학 유튜브 채널 '닥터프렌즈' 멤버인  오진승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왼쪽)와 이낙준 이비인후과 전문의.&nbsp;구혜정 기자<br>
의학 유튜브 채널 '닥터프렌즈' 멤버인 오진승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왼쪽)와 이낙준 이비인후과 전문의. 구혜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