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환의 음악 세계는 어떨까...多장르 담은 '안녕, 나의 우주'
정승환의 음악 세계는 어떨까...多장르 담은 '안녕, 나의 우주'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4.18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정승환 / 사진=안테나뮤직
가수 정승환 / 사진=안테나뮤직

정승환이 웰메이드 발라드로 올 봄을 촉촉히 적신다. 새로운 장르를 시도하며 리스너들을 다시 한 번 공략한다.

18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가수 정승환 미니 2집 '안녕, 나의 우주'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쇼케이스 현장에는 정승환 소속사 안테나뮤직의 수장 유희열이 응원차 직접 자리해 눈길을 끌었다. 한 관계자는 미디어SR에 "이번 앨범은 발라드의 새로운 시도라 할 수 있다. 보컬리스트로서의 정승환의 매력이 잘 담겼다"고 설명했다.

'안녕, 나의 우주'는 탁월한 감성과 호소력 짙은 보컬을 가진 정승환의 성장을 담은 앨범이다. 타이틀곡 '우주선'을 비롯해 정승환의 자작곡까지 총 7곡이 수록된 이번 앨범은 설렘 가득한 만남에서 애틋한 이별까지의 다양한 감정선을 여러 장르로 녹여냈다.

정승환의 새 앨범을 위해 많은 이들이 지원사격에 나선 것도 눈에 띈다. 모노트리 황현, 영국 유명 밴드 마마스건의 앤디 플랫츠, 작사가 김이나, 권혁찬, 홍소진, 이규호, 멜로망스 정동환, 페퍼톤스 신재평이 의기투합했고 유희열이 총 프로듀싱을 도맡았다.

가수 정승환 미니 2집 앨범 '안녕, 나의 우주' 커버 이미지 / 사진=안테나뮤직
가수 정승환 미니 2집 앨범 '안녕, 나의 우주' 커버 이미지 / 사진=안테나뮤직

정승환은 이들에 대한 감사함을 표하며 "유희열 선배님은 디테일한 부분을 잘 짚어주셨다. 그걸 목소리로 구현하기 위해 열심히 해봤다"며 작업기를 회상했다.

음악적인 다양한 시도가 담긴 이번 앨범 '안녕, 나의 우주'는 이름부터 정승환의 정체성을 담았다. 그는 "기존 불러왔던 창법 등에대해 좀 더 음악과 어울리는 걸 고민했다. 정말 재밌었고 계속 이런 시도를 하고 싶다"고 자평했다.

이어 새 앨범에 대해서는 "정승환의 세계를 우주로 표현했다. 그 세계의 서사를 트랙 별로 나눴다"면서 "타이틀 곡 '우주선'은 나의 세계에 들어온 특별한 존재를 찾아 헤매는 여정을 담은 곡이다. 우주를 유영하는 우주선에 빗대어 표현했다"고 소개했다.

가장 애착가는 곡으로는 '네가 온다'와 '옥련동'을 꼽았다. 정승환은 "정규보다 더 많은 에너지를 쏟은 앨범이다. '네가 온다'는 모니터링을 하면서 자꾸만 듣게 된다. 자작곡 '옥련동'은 과거에 살던 지명을 딴 건데, 작업을 위해 직접 그 동네를 찾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가수 정승환 / 사진=안테나뮤직
가수 정승환 / 사진=안테나뮤직

컬래버레이션 의욕도 드러냈다. 정승환은 "최근에 좋은 음악이 많이 나왔다. 근래에는 백예린의 앨범을 너무 인상 깊게 들었다. 언젠가는 컬래버레이션을 해보면 재밌을 것 같다"면서 "어렸을 때부터 좋아하던 선배님들이 많다. 그분들께 곡을 받고 싶은 게 가장 가까운 목표"고 언급, 음악적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이어 "이전 녹음본을 들으니 지킬 것은 지키고 발전할 것은 발전해야겠다 싶었다. 뭘 잘 모르는 상태에서 막 부르는 맛도 있는 것 같고 힘이 좋다고 느꼈다. 그런 것들을 잘 지키며 성장하고 싶다"며 의욕을 드러냈다.

오는 6월 예정된 단독 콘서트는 기존 공연과 달리 더욱 확장된 올림픽홀에서 열린다. 이에 대해 정승환은 "지금까지의 공연 중 가장 큰 규모다. 걱정되지만 큰 공연장에서 꽉 찬 관객 분들과 재미난 공연 만들고 싶다. 공연장에 온 분들을 손님이라 생각하고 할 수 있는 걸 다하려 한다. 음향에도 신경 많이 쓰고 있다. 규모가 커진 만큼 퀄리티가 더 올라가지 않을까 싶다"고 귀띔했다.

그는 또 "이번에는 록과 팝 등 새로운 음악들을 많이 해봤다. 처음엔 그런 시도가 어색하기도 했지만 계속 음악을 듣고 부르고 연습하며 그런 걸 극복했다. 계속 이런 시도를 하고 싶다"면서 "'발라드의 세손'에 이어 '발라돌'이라는 수식어를 듣고 싶다"며 아티스트로서의 포부를 전했다.

정승환의 신보는 18일 오후 6시 전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