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채권단, 금호 자구계획 사실상 거부
아시아나 채권단, 금호 자구계획 사실상 거부
  • 김사민 기자
  • 승인 2019.04.1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이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제출한 경영정상화 자구계획에 대해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10일 아시아나항공 채권단 회의를 소집해 금호그룹 측이 제시한 자구계획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금호그룹은 9일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계획을 제출해 채권단에 자금 지원을 요청했다. 금호 측이 제시한 자구계획은 박삼구 전 회장 일가가 보유한 금호고속 지분 전량을 담보로 5000억원의 자금 지원을 요청한 게 골자다. 3년 안에 경영정상화에 성공하지 못할 경우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전 회장의 경영 복귀는 없을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그러나 박 전 회장과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이 보유한 금호고속 지분(42.7%)은 금호타이어 대출에 담보로 잡혀있어 사실상 채권단에 제공하는 금호고속 지분은 박 전 회장 부인과 딸의 보유지분 4.8%에 불과하다는 비판적 의견이 제기됐다. 

회의 결과 채권단은 "금호 측의 자구계획에 대해 사재출연 또는 유상증자 등 실질적 방안이 없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미흡하다"고 판단하고 "금호측이 요청한 5000억원을 채권단이 지원한다 하더라도 시장 조달의 불확실성으로 향후 채권단의 추가 자금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다"는 부정적 입장을 표명했다.

채권단 관계자는 미디어SR에 "어떤 특정한 항목에 부족함이 있다기보단 종합적으로 검토해봤을 때 미흡한 자구책이다. 특히 아시아나 항공은 금융 채무가 많아서 채권 은행들이 끌고 나가기 위해 시장 신뢰를 회복하는 게 필수적인데 그것에 대한 명분이 없다"면서 "시장신뢰의 회복을 중점적으로 놓고 검토한 결과다. 향후 금호 측과 긴밀히 협의해 다음 단계로 나아가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금호그룹 관계자는 미디어SR에 "현재까지는 채권단과 좀더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