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승리 여배우' 루머 법적대응 나선다
고준희, '승리 여배우' 루머 법적대응 나선다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4.11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준희 / 사진=구혜정 기자
고준희 / 사진=구혜정 기자

고준희가 계속되는 악성 댓글에 칼을 빼들었다.

배우 고준희 측이 빅뱅 전 멤버 승리 관련 루머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섰다고 10일 밝혔다. 고준희 측 관계자는 미디어SR에 "법률대리인을 통해 앞으로의 대응 절차 등을 알리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준희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광장은 "입장 글 발표와 동시에 드라마 '퍼퓸' 하차 보도자료가 배포되면서, 고준희가 승리 관련 루머가 사실이기 때문에 하차했다는 악성 댓글이 유포되고 있다"면서 "이는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 번 알려드리며 '승리 루머 관련 최초 악성 댓글' 및 '드라마 '퍼퓸'의 하차와 관련지어 고준희의 승리 관련 루머 연루를 사실화하는 댓글' 등의 작성자 또는 유포자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를 현재 진행 중에 있다"고 강경히 말했다.

그러면서 "허위 소문의 유포와 확대는 당사자인 해당 여배우에게 회복하기 어려운 깊은 마음의 상처를 주고 사회적 낙인을 찍는 것과 마찬가지다. 모든 법적 조치를 다해 고준희씨의 명예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SBS 방송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승리와 정준영, 최종훈 등이 속한 카카오톡 채팅방(일명 승리 단톡방) 내용이 공개되며, 해당 대화에서 거론된 여배우가 고준희가 아니냐는 추측이 돌았다. 이에 고준희는 지난 2일 직접 입장문을 게재하며 억울함을 호소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