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현장] 한진칼 주총, 이사 선임·정관 변경 두고 치열한 표대결
[주총현장] 한진칼 주총, 이사 선임·정관 변경 두고 치열한 표대결
  • 이승균 기자
  • 승인 2019.03.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열리는 한진칼 주주총회 참석 주주가 본인 확인을 하고 있다. 사진 : 구혜정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 정기 주주총회에서 재선임 안건 부결로 물러난 가운데 지주사 한진칼은 29일 주주총회를 열고 석태수 대표 선임안 등을 놓고 표 대결을 벌인다.

29일 오전 9시 서울 중구 남대문로 한진빌딩 본관 26층 대강당에서 열리는 주주총회에서는 조양호 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 사내이사 선임 안건과 국민연금이 제안한 이사 자격 강화 안건 통과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민연금은 석태수 대표이사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대해서는 사전 의결권 행사를 통해 찬성표를 던졌으나 배임 횡령 등 금고 이상 형 확정된 이사를 해임하는 정관 변경 안건을 상정해 우회적으로 조양호 회장을 압박하고 있는 상태다.

29일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참석 주주들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 : 구혜정 기자

정관 변경 안건이 통과하면 배임 횡령, 사익편취 등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회장은 재판 결과에 따라 이사 자격 발탁 등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정관변경 안건은 특별의결사항으로 주주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통과한다.

국민연금과 한진칼 2대 주주인 사모펀드 KCGI 측이 반대표를 던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나 조양호 회장 측 보유 지분은 30% 내외로 특별결의사항 통과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27일 대한항공 주주총회에 이어 29일 한진칼 주주총회 현장도 조양호 회장의 최측근 석태수 대표 선임 안건에 관심이 쏠리면서 다수 언론과 주주들이 결집해 주주총회장은 혼잡한 모습이다. 일부 주주들은 총회 시작 전부터 항의하거나 확성기로 한진빌딩 본관 건물에서 조양호 회장의 퇴진을 외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