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닥터 프리즈너', 메디컬X서스펜스X남궁민 通했다
첫방 '닥터 프리즈너', 메디컬X서스펜스X남궁민 通했다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3.21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포스터 / 사진=지담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포스터 / 사진=지담

'닥터 프리즈너'가 첫 방송부터 빠른 전개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20일 첫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극본 박계옥, 연출 황인혁 송민엽)에서는 성공을 위해 'VIP 재소자' 오정희(김정난)의 병을 조작하며 그의 형 집행정지를 도우며 복수를 위한 칼날을 가는 나이제(남궁민) 모습이 담겼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학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나이제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사활을 건 수싸움을 펼쳐가는 신개념 감옥 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다.

첫 방송부터 화려한 극적 전개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주인공 나이제가 과거 겪은 사건과, 그로 인해 나이제가 복수를 위한 행동에 돌입하는 모습 등이 밀도 있게 그려졌다. 청렴한 의사에서 '이유있는' 악당 의사가 된 나이제의 캐릭터 변화도 흥미롭게 전개됐다.

특히나 '형 집행정지' 제도를 전면부에 끌어오는 등 독특한 소재가 눈길을 끌었다. 영화를 방불케 하는 화면 연출도 돋보였다. 희귀병을 조작하는 모습 역시 보는 맛을 느끼게 했다. 드라마 관계자는 미디어SR에 "형 집행정지 제도에서 출발한 드라마인 만큼, 흔치 않은 교도소 배경에서 형 집행정지 제도를 활용한 나이제의 모습이 또 다른 관전포인트였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첫 방송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첫 방송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들의 열연은 백미다. 

제작발표회에서 "처음 데뷔해 연기를 시작했던 때처럼 설렌다"던 남궁민은 인물에 완벽히 동화된 연기를 펼쳤다. 너무 과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나이제란 인물에 현실감을 부여하며 캐릭터에 대한 설득력을 부여했다.

전작 'SKY캐슬'에서 역대급 서막을 담당했던 김정난의 열연 역시 '닥터 프리즈너'의 재미를 끌어올린 일등공신. 능청스러운 그의 연기는 극에 감칠맛을 더했다. 여기에 이재환 역의 박은석은 폭발적인 연기로 악역을 소화해냈다. 극 후반 등장한 선민식 역의 김병철 역시 묵직한 카리스마를 과시했다.

첫 방송부터 '닥터 프리즈너'는 희귀병을 끌고 오는 등 메디컬 드라마 요소를 갖고 있으면서도 복수를 위한 극적 전개 등 서스펜스의 재미 역시 보기 좋게 아우르는 모습을 보였다. 극의 배경이 교도소인 점도 독특하다. 다양한 요소가 담겨 있으면서도 잘 배합돼 조화를 이룬다. 

안방극장 역시 '닥터 프리즈너'만의 새로운 맛에 좋은 반응을 보이는 모양새다.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일 방송된 '닥터 프리즈너'는 전국 기준 시청률 1회 8.4%, 2회 9.8%를 각각 기록하며 수목극 1위 왕좌를 단숨에 차지했다. 전작 '왜그래 풍상씨'의 인기를 그대로 이어가는 양상이다.

'닥터 프리즈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KBS2 채널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