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가맹점에 밀린 카드업 전반 위축 불가피
대형가맹점에 밀린 카드업 전반 위축 불가피
  • 이승균 기자
  • 승인 2019.03.14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정부의 카드 수수료 개편 이후 처음 이뤄진 대형 가맹점과 카드업계의 수수료 협상이 대형 가맹점에 유리한 방향으로 타결되면서 전업 카드사의 위축이 불가피하게 됐다.

14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업계 1위 신한카드, 삼성카드, 롯데카드는 현대자동차와의 현대차 측이 제시한 1.89%의 수수료율 조정안을 받아들이면서 마무리 지었다. 카드업계는 앞서 0.2~0.3% 인상안을 현대자동차에 통보했으나 0.1% 이하 인상에 만족해야 했다.

현대자동차는 초대형 가맹점의 이점을 살렸다. 가맹 계약 해지라는 강수를 두고 영업이익률 저조라는 명분을 더해 협상에 성공했다. 카드사들은 백화점, 마트 등 나머지 대형 가맹점과의 협상에서 불리한 위치에 놓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앞서 미디어SR에 "가맹 계약 해지를 무기로 소비자 불편을 야기하는 방식의 갑질에 대해서는 관리 감독하겠다"고 밝혔으나 사실상 대기업 대형 가맹점의 협상에는 전혀 관여하지 않은 모습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카드사들의 성토는 정부에 쏠리게 됐다. 마케팅 비용으로 인한 카드 수수료율 역진성 해소를 위해 대형 가맹점의 수수료율이 적격비용 재산정으로 인상될 수 있다고 가이드라인을 제시했으나 영세 가맹점과 달리 구체적 방법과 수수료율 숫자를 제시한 것이 아니라 업계 자율 협상에 맡긴 탓이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관계자는 미디어SR에 "지난해 정부가 업계에서 자율적으로 운영하는 수수료 상한선을 강제로 낮췄다. 이제는 거꾸로 카드 수수료 하한선을 금융위에서 마련해야 한다. 카드산업 건전화를 위해 금융당국이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증권업계 관계자는 미디어SR에 "카드 수수료율 전면 개편으로 결제부문 비용 부담이 확대 폭이 커지고 영업환경이 지속적으로 비우호적으로 변하고 있어 수익성 하락 압박이 커지고 있다. 카드론 등 여신성 자산 부문에서도 신규 수요 발굴이 쉽지 않은 상태라 전반적인 부진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