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루머, 이청아 정유미 등 2차피해 확산...법적대응 예고
정준영 루머, 이청아 정유미 등 2차피해 확산...법적대응 예고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3.13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머에 대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힌 배우 이청아, 오연서, 정유미 / 사진=MBC에브리원, 이매진아시아, 스타캠프202
루머에 대한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힌 배우 이청아, 오연서, 정유미 / 사진=MBC에브리원, 이매진아시아, 스타캠프202

이청아 정유미 오연서 오초희 등이 계속되는 '정준영 동영상' 관련 루머에 칼을 빼들었다.

정준영 파문이 애꿎은 피해자를 양산하는 모양새다. 그가 불법촬영한 동영상과 관련해 지라시가 돌고 있는 가운데, 이름이 거론된 여자연예인들이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히며 불쾌감을 감추지 않고 있다.

13일 이청아 소속사 킹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청아는 지난 2013년 정준영과 뮤직비디오를 함께 진행한 것 외에 사적 친분이 없다. 현재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 또한 배우와 관련 없는 일로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내용을 유포,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게시글,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강경한 대응 방침을 시사했다.

오연서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같은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측은 "전혀 근거 없는 루머"라면서 "허위 사실의 무분별한 확대로 배우의 심각한 명예 훼손이 우려된다. 소속 배우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고지했다.

정유미 소속사 스타캠프202 측 또한 "법적 처벌로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라면서 "추가로 허위 사실 유포하거나 악의적으로 확대 재생산하는 자들에 대해서도 어떤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우 오초희는 직접 억울함을 호소했다. 오초희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아니라구요. 전 관계없는 일입니다"라고 딱 잘라 말했다. "주변 분들, 걱정해 준 모든 분 감사하다"고도 덧붙였다.

트와이스. 사진. 구혜정 기자
트와이스. 사진. 구혜정 기자
엑소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엑소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이들뿐만 아니라 지라시에 이름을 올려 피해를 입은 트와이스와 엑소 측 역시 강경한 대응 방침을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루머의 수위와 내용이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 인격에 대한 심각한 훼손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판단, 최초 작성자 및 유포자에 대해 법적으로 가용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면서 "아티스트에 대한 악성 루머의 생산과 유포는 사이버 명예 훼손죄 및 모욕죄등을 근거로 한 즉시적인 고소 및 고발과 형사처벌이 가능하다. 현재 본 사안에 대한 증거 수집 및 내외부 로펌과 조치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SM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관련 내용은 전혀 근거 없는 루머로, 허위 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되면서 아티스트와 당사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다"면서 "불법행위(작성·게시·유포)가 확인된 자들에 대해, 선처없이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준영의 사건이 2차 피해자 양산으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준영이 경찰 조사를 통해 자신에게 쏠린 혐의점을 인정할지 관심이 쏠린다. 사과문을 통해 모든 잘못을 시인하고 은퇴를 선언한 만큼 정준영의 향후 처분에 대해서도 지켜볼 일이다.

정준영은 오는 14일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