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 오디오자키', 귀로 듣고 눈으로 보는 tvN표 라디오 출격
'쇼 오디오자키', 귀로 듣고 눈으로 보는 tvN표 라디오 출격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3.13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쇼 오디오자키' 출연진 / 사진=tvN
tvN '쇼 오디오자키' 출연진 / 사진=tvN

복고를 뜻하는 레트로가 최근 트렌드과 만나 '뉴트로' 감성으로 재탄생 됐다. '쇼 오디오자키'가 보이는 라디오의 색다른 변주를 내세워 첫 발을 내디뎠다.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tvN 새 예능프로그램 '쇼! 오디오자키'(연출 이영준·김세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성시경, 소유진, 붐, 몬스타엑스 원호 기현 민혁 주헌), 이영준 PD 등이 참석했다.

'쇼 오디오자키'는 오디오 자키들이 선보이는 다양한 컨텐츠를 '보이는 라디오' 형식에 담아낸 예능 프로그램이다. '쇼 오디오자키' 측은 미디어SR에 "전국을 돌아 다니는 이동식 오픈 스튜디오에서 공개 라이브 오디오 방송이 진행되고, 오디오 자키들은 자신만의 매력이 드러나는 코너를 선보인다. 이동식 '보이는 라디오'라 생각하면 될 것 같다"고 소개했다.

이영준 PD는 "빠른 시대에 느림의 미학을 강조하고자 나왔다. 이 시대에 먹힐지에 대한 걱정이 많이 있었지만 보이는 라디오의 모든 과정이 하나의 스토리가 될 수 있을 것 같았다. 보이지 않던 것들을 보여주면 시청자에 색다른 재미가 되리라 생각했다"며 기획 의도를 전했다.

tvN '쇼 오디오자키'를 연출하는 이영준PD / 사진=tvN
tvN '쇼 오디오자키'를 연출하는 이영준PD / 사진=tvN

'쇼 오디오자키'는 청취자들과 여러 방향으로 소통하는 것을 목표로 둔다. 라디오만으로는 풀리지 않는 청취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한다는 각오다. 

이영준 PD는 "먼저 듣고 본방으로 그 이면에 어떤 일들 있었는지, 음악 틀었을 때나 중간에 로고송 나올 때 출연자들이 뭐 하고 있었는지 포인트 잡아서 보면 재밌을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라디오 베테랑으로 꼽히는 성시경은 "듣는 내용을 상상만 하다가 그걸 눈으로 볼 수 있다. 대단히 TV적인 콘텐츠"라면서 "우린 오디오 파일에 나올 결정물에 대한 노력을 하고, 제작진과 프로듀서는 그걸 TV화시켜서 어떻게 전해줄지 고민하면 될 거다. 새로운 시도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최근 SBS파워FM '붐붐파워' DJ로 활발히 활약 중인 붐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좋은 쇼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붐은 "라디오 부스 안에서 개운하게 놀지 못했던 부분들을 '쇼쟁이'가 돼 최선을 다해 쇼를 보여주려 노력 중이다. 지역에서 에너지 필요한 분들에게 에너지 드리려 한다"며 목표를 밝혔다.

tvN '쇼 오디오자키'에 출연하는 방송인 붐 / 사진=tvN
tvN '쇼 오디오자키'에 출연하는 방송인 붐 / 사진=tvN
tvN '쇼 오디오자키'에 출연하는 가수 성시경 / 사진=tvN
tvN '쇼 오디오자키'에 출연하는 가수 성시경 / 사진=tvN

소유진은 육아와 요리 콘텐츠를 통해 지역의 음식고수와 함께 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는 후문이다. 과거 7년 동안 DJ 경험이 있는 만큼 자신의 경력들을 콘텐츠로 녹여냈다. 소유진은 "SNS에 올린, 아이들과 요리하는 영상 등을 콘텐츠로 해볼까도 싶었다. 아이템에 대한 고민이 많다. 귀로 듣고 보는 것도 좋은 요리를 해보겠다"고 언급했다.

이영준PD는 "소유진 콘텐츠가 지역의 요리 잘하는 분에게 전화 연결해서 그 지역의 특산 레시피를 배우며 요리하는 거였다. 준비하면서도 걱정했지만 생방 때 굉장히 잘했다. 부창부수가 다르구나 생각했다"고 언급해 기대를 모았다.

첫 고정 예능프로그램 도전에 나서는 몬스타엑스는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민혁은 "청취자와 소통방송을 생각해봤는데 V라이브나 V앱에서 라디오도 하고 콘텐츠를 꾸미고 만들던 경험이 있어서 많이 도움된 것 같다"고 회상했고 주현은 "음악방송으로 멋진 모습만 보여드렸지만 알고 보면 푼수같고 재밌는 친구들이라는 걸 어필하고 싶다. 저희 연령대와 공감할 수 있는 얘기도 많이 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현은 "우리 방송은 이동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산에 갈 수도있고 양양 바다에 갈 수도 있다. 처음부터 끝까지 다 볼 수 있는 것도 타 방송과는 다른 장점"이라고 말했고, 이에 민혁은 "사장님이 물들어 올때 노저으란 말 많이 해주신다. 예능을 통해 대중성 잡고 팬분들 맘 잡아서 이 기회에 한번 슈퍼스타 되어보겠다"고 남다른 포부를 전해 분위기를 훈훈하게 달궜다.

tvN '쇼 오디오자키'에 출연하는 아이돌그룹 몬스타엑스 / 사진=tvN
tvN '쇼 오디오자키'에 출연하는 아이돌그룹 몬스타엑스 / 사진=tvN
tvN '쇼 오디오자키'에 출연하는 배우 소유진 / 사진=tvN
tvN '쇼 오디오자키'에 출연하는 배우 소유진 / 사진=tvN

'쇼 오디오자키'는 tvN에 라디오국이 없는 만큼 유튜브와 팟캐스트를 통해 방송을 진행한다. 보이는 라디오 세트 역시 만들어 전국 방방곡곡을 돌아다닐 수 있도록 꾸몄다. 다채로운 AJ(오디오자키)들의 콘텐츠로 가득 채우겠다는 설명이다. 

이영준PD는 "우리 AJ들이 각자의 색을 갖고 그 색을 마음껏 뿜어냈으면 좋겠다. 새로운 AJ는 언제든 합류 가능하다. 모든 코너들에 게스트들이 다 있다. 방송 효과 좋으면 편성시간 더 늘려가볼까도 생각 중이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이어 그는 '쇼 오디오자키'를 '귀로 먼저 듣고 눈으로 확인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정의내렸다. 이영준PD는 "기존 라디오처럼 오디오만 들어도 스토리가 다 살아있다. 시그널, 로고송, 코너송 등 라디오 미장셴에 심혈을 많이 기울였다. 촬영해보고 편집해보니 그동안 해왔던 예능프로그램과는 다른 묘한 매력이 있을 것"이라고 자부했다.

tvN '쇼 오디오자키'는 오는 17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1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