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의 재미·'윤식당'의 멋...나영석 新예능 '스페인 하숙'
'삼시세끼'의 재미·'윤식당'의 멋...나영석 新예능 '스페인 하숙'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3.12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인 하숙'을 새롭게 론칭하는 나영석PD / 사진=tvN
'스페인 하숙'을 새롭게 론칭하는 나영석PD / 사진=tvN

'스페인 하숙'이 한식을 대접하는 신개념 숙박의 탄생을 알린다. '삼시세끼 어촌편'으로 검증된 흥행조합 차승원 유해진에 배정남이 함께하며 새로운 재미를 예고한다.

1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tvN 새 예능프로그램 '스페인 하숙'(연출 나영석·장은정)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나영석 PD, 장은정 PD, 김대주 작가 등이 참석했다.

'스페인 하숙'은 타지에서 만난 한국인에게 소중한 추억과 선물이 될 휴식을 대접하는 내용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 800km에 이르는 산티아고 순례길을 걷는 여행객들을 대상으로 맛깔난 한식과 따뜻한 잠자리가 있는 하숙을 제공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삼시세끼'의 해외판으로 기획됐다. "말 그대로 스페인 가서 손님들 위해 따뜻한 음식과 잠자리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운을 뗀 나영석PD는 "'삼시세끼'를 외국에서 해볼까 하는 말이 나왔는데 이야기가 커졌다 스페인에 가서 밥도 주고 잠자리도 주는 프로그램을 만들게 됐다"고 소개했다.

tvN 새 예능프로그램 '스페인 하숙' / 사진=tvN
tvN 새 예능프로그램 '스페인 하숙' / 사진=tvN

'스페인 하숙'은 제목 그대로 스페인으로 떠난 프로그램이다. 앞서 그가 선보였던 '윤식당' 역시 스페인이 배경이었던 만큼 또 다시 스페인으로 떠난 이유에 궁금증이 모였다.

나영석PD는 이에 대해 스페인이 아닌 '순례자의 길'을 목표로 뒀다고 말했다. 그는 "따뜻한 밥을 어떤 분들과 나눠먹어야 가장 의미있을까 싶었다. 작은 하숙집 차려놓고 오시는 분들에게 따뜻한 밥과 쉴 공간 마련해주면 의미있는 일이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장은정PD는 "차승원이 워낙 요리를 잘 해서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맛보게 해주고 싶어 시작됐다. 그만큼 사람들이 많이 행복해하며 가셨다. 그래서 더 의미 있던 시간이었다"면서 "식자재 풍부해서 재료 구하기가 어렵지 않았다. 비슷한 재료도 많아서 쉽게 접근할 수 있었다"며 스페인에 대한 만족을 보였다.

'스페인 하숙'이라는 프로그램이 가진 우려 지점에 대한 해명도 있었다. 차승원 유해진이라는 '검증된' 조합이 자칫 줄 수 있는 식상함과, 기존에 비슷한 포맷이 있는 프로그램에 대한 걱정은 없었는지에 대한 지적에 대해 PD들은 입을 모아 자신들이 보여주려는 맥락에 집중하려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tvN 새 예능프로그램 '스페인 하숙'의 나영석PD, 장은정PD, 김대주 작가 / 사진=tvN
tvN 새 예능프로그램 '스페인 하숙'의 나영석PD, 장은정PD, 김대주 작가 / 사진=tvN

나영석PD는 "(둘의 모습이) 조금이라도 다르지 않을까 싶지만 아주 많이 다르지는 않더라. 하지만 유해진 차승원이 우주정거장에 간들 똑같은 짓을 하고 있을 것 같다"면서 "익숙한 케미가 분명 나오고 그들이 전하던 익숙한 즐거움과 웃음이 분명히 나온다. 하지만 산티아고 걷는 많은 분들의 이야기에서 다른 재미가 나올 것"이라고 자부했다.

비슷한 포맷에 대한 경계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나영석PD는 "차승원 유해진의 조화와 우리가 전하려는 맥락에 집중했다"면서 "접객 담당인 유해진이 방문객들의 사연에 대해 전혀 묻지 않았다. 그래서 소위 말하는 일반인들의 사연이 전혀 나오질 않는다. 그런 부분이 새롭게 보일 것"이라고 귀띔했다.

또 한 번 '나영석 사단'의 공동연출작으로 새 프로그램을 선보이게 된 것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나영석PD는 후배들과의 상부상조라고 단언했다.

tvN 새 예능프로그램 '스페인 하숙'의 장은정PD / 사진=tvN
tvN 새 예능프로그램 '스페인 하숙'의 장은정PD / 사진=tvN

"후배들이 다행히 저랑 해준다"고 운을 뗀 나영석PD는 "후배는 내 이름을 얻어가고 난 후배의 아이디어를 얻어간다. 누가 봐도 나영석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는 말도 있는데, 우린 5~10년 가량 오랫동안 호흡 맞췄다. 이건 사실 우리들의 브랜드"라고 강조했다. 장은정PD 역시 "함께 하게 돼 너무 좋다. 너무 좋은 기회 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방송 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포맷 등을 늘 고민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나영석PD는 "다음 플랫폼에 대한 고민을 늘 한다. 좋은 콘텐츠를 만들면 된다는 생각을 늘 하고 있다"면서 "예전에 '신서유기'가 인터넷에 론칭한 것처럼 새로운 시도 통해 새로운 형식의 시대를 돌파해볼까에 대한 고민도 늘 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이어 "연출 개입 여부도 늘 고민하고 있다. 다양한 플랫폼으로 시도하는 게 맞는 건지도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그 고민 과정에서 나온 이번 '스페인 하숙'은 '삼시세끼'의 재치있는 변주가 될 전망이다. 나영석PD는 "차승원 유해진은 둘이서 각자 역할 나눠서 어떻게든 해내고 그 안에서 여유와 유머를 찾는 능글능글한 맛이 매력이지 않나. 이번에도 역시 장소와 상황만 바뀌었을 뿐, 차승원 유해진의 농익은 매력이 여지없이 발산되니까 재미나게 지켜봐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스페인 하숙'은 오는 15일 밤 9시 1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