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X관린, 두 사람이 보여줄 이유있는 '별짓'
우석X관린, 두 사람이 보여줄 이유있는 '별짓'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3.1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닛 '우석X관린'으로 돌아온 펜타곤 우석과 라이관린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유닛 '우석X관린'으로 돌아온 펜타곤 우석과 라이관린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라이관린과 펜타곤 우석이 유닛으로 뭉친다. 자체 제작돌 펜타곤의 래퍼 우석과 워너원으로 괄목할 만한 활약을 펼친 라이관린이 보여줄 '별짓'이 볼거리다. 

11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우석X관린 첫 번째 미니앨범 '9801'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미니앨범 '9801'은 두 사람이 태어난 연도인 '1998'과 '2001'을 합친 숫자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미디어SR에 "'9801'이라는 앨범 명은 두 멤버의 높은 음악적 조화를 담는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라이관린은 역시 이같이 설명하며 "나와 우석 형을 합친 케미스트리와 시너지라는 의미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언급, 만족을 표했다.

두 사람이 유닛으로 결성된 계기 역시 독특하다. 우석은 "주변에서도 닮았다고 해서 둘이 유닛을 하면 재밌겠다 싶었다. 라이관린이 회사 분들께 얘기해서 갑자기 성사됐다"고 소개했고, 라이관린 역시 "재밌는 걸 하고 싶다고 말씀 드렸었다. 운 좋게 유닛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부연했다.

우석X관린은 연습생 때부터 친분을 유지해 왔다. 라이관린에게 우석은 동경의 대상이었다는 후문. 

유닛 '우석X관린'으로 돌아온 펜타곤 우석과 라이관린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유닛 '우석X관린'으로 돌아온 펜타곤 우석과 라이관린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라이관린은 "랩도 잘하고 춤도 잘 춰서 '저 형처럼 멋진 가수가 되고 싶다'는 꿈을 꿨었다"고 말했고, 우석 역시 "라이관린이 처음 회사에 왔을 때 나랑 닮아서 놀랐다. 날 좋아하는 눈빛으로 봐줘서 다른 친구들보다도 더 눈이 가고 더 잘 챙겨줬다"고 회상했다.

두 사람은 유닛 앨범에 두 사람이 함께 한 곡 외에도 솔로곡을 수록하며 각자의 색을 살리려고 했다. 4번 트랙 '굿 필링'(Good Feeling)은 라이관린의 솔로곡, 5번 트랙 '도미노'(DOMINO)는 우석의 솔로곡이다. 

우석은 "유닛활동도 특별하지만 팀 활동 떠나서 새로운 시도 보여드리겠다는 의미도 있다. 저희의 케미와, 각자만이 가진 음악적 색을 뚜렷하게 보여드리고 싶어서 솔로곡도 수록곡으로 집어넣어 봤다"며 음악적 욕심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앨범을 위해 촌음을 아끼지 않고 모든 시간을 투자했다. 우석은 펜타곤으로서 해외 콘서트를, 라이관린은 중국드라마 주인공으로 연기활동을 펼쳤다. 그런 만큼 활동 외의 시간은 모두 유닛 활동 준비에 매진했다.

라이관린은 "조금이라도 남은 시간 있으면 무조건 그 시간 아껴서 만나려 했다. 크리스마스, 1월1일 다 만나서 형과 함께 보냈었다"고 말했고, 우석은 "일이라고 느껴지지 않았다. 작업 과정이 재밌다고 느낀 순간이 너무 많아서 즐거웠다. 즐거운 곡이 탄생한 것 같다"고 웃어보였다.

유닛 '우석X관린'으로 돌아온 펜타곤 우석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유닛 '우석X관린'으로 돌아온 펜타곤 우석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유닛 '우석X관린'으로 돌아온 라이관린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유닛 '우석X관린'으로 돌아온 라이관린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남다른 우애를 자랑한 만큼 두 사람은 타이틀곡 '별짓'의 킬링파트 역시 같은 대목을 꼽았다. '우석 관린 9801 우린 우린 우리야' 라는 가사를 지목한 두 사람은 "부를 때마다 신난다. '우린'이라는 가사 역시 우석과 관린의 이름을 한 글자씩 따봤다"며 즉석에서 다시 파트를 소화해보기도 했다.

워너원으로 좋은 활동을 펼친 라이관린은 이번 유닛에 기대감을 보였다.

그는 "너무 큰 사랑을 받고 나서 처음으로 우석 형과 케미를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온 거다. 너무나 이 기회를 잘 잡고 싶다"면서 "형과 미래와 인생에 대한 얘기를 하곤 한다. 연습생 때부터 지금까지 형은 내게 큰 영향을 쭉 줬다. 매분 매초 형에게 배우고 있다"며 애정을 감추지 않았다.

이어 라이관린은 "준비하는 과정 자체가 즐거웠다. 음원 성적에 대한 욕심은 없지만 차트 인을 한다면 기분이 좋을 것 같다"면서 "음원 1위를 하면 파트를 아예 바꿔서 안무영상을 찍어 보겠다"며 즉석에서 공약을 밝히기도. 이에 우석은 "우리가 보여줄 '별짓'에 많은 기대 바란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유닛 '우석X관린'으로 돌아온 펜타곤 우석과 라이관린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유닛 '우석X관린'으로 돌아온 펜타곤 우석과 라이관린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6개월 차 병아리 연습생으로 대중과 만났던 라이관린은 워너원 활동을 거쳐 유닛으로 제2의 도약을 준비한다. 우석은 펜타곤 막내에서 우석X관린의 맏형으로서 색다른 색을 보여준다는 포부다.

짧은 시간동안 큰 성과를 거둔 것에 대해 라이관린은 "제가 잘해서가 아니라 주변 도움 받아서 이 자리까지 올 수 있던 것 같다"면서 "제 색깔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이제 보여드릴 수 있어서 너무 좋다. 지금도 많이 부족한 것 같다. 매 순간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우석은 "3분 이상의 곡을 오롯이 제 목소리로 채우고 라이관린과도 함께 하며 다양한 표현을 할 수 있었다"면서 "펜타곤 멤버들이 '네 색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니까 욕심은 가지되 즐기고, 보여줄 건 다 보여주고 와라'는 조언을 해줬다. 펜타곤으로서 보여주지 못 했던 모습을 보여드리려 한다"고 각오를 전했다.

우석X관린의 타이틀곡 '별짓'과 미니앨범 '9801'은 11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