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넥슨 인수전 참가...카카오와 손잡을까
넷마블 넥슨 인수전 참가...카카오와 손잡을까
  • 권민수 기자
  • 승인 2019.02.0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마블문화재단 초대 이사장 방준혁 의장. / 제공: 넷마블
 방준혁 넷마블 의장. 제공: 넷마블

넷마블이 넥슨 인수전에 참가하기로 했다. 카카오도 인수를 검토하겠다고 밝혀 국내 게임업체 두 곳이 손을 맞잡을지 주목된다. 

넷마블은 31일 "두 달 전부터 넥슨 인수를 검토했고 한 달 전에 최종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재 중국 게임업체 텐센트를 비롯해 글로벌 사모펀드 KKR, 칼라일, MBK파트너스 등이 인수전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넷마블은 넥슨을 해외에 뺏길 수 없다며 참가를 선언했다. 넷마블 관계자는 "넥슨의 유무형 가치는 한국의 주요 자산"이라며 "해외 매각시, 대한민국 게임업계 생태계 훼손과 경쟁력 약화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넷마블의 경우 모바일 주력 게임이 많다. PC게임에서 수익을 창출하는 넥슨 지적재산권(IP)을 확보할 경우, 넷마블도 PC게임에서 경쟁력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넥슨 매각대금 추정치 10조원을 넷마블이 혼자 감당할 수는 없다. 넷마블의 유용자금은 2~3조원 안팎으로 알려졌다. 넷마블은 "국내 자본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형성해 인수전에 참가할 것"이라 설명했다. 카카오도 넥슨 인수 참가를 검토하겠다고 밝혀 이 둘이 컨소시엄을 만들 가능성도 제기된다.

카카오와 넷마블이 넥슨을 인수하면 김정주 NXC 대표에게 명분이 생긴다. 중국기업인 텐센트가 넥슨을 인수하면 국내 게임 기술과 자산을 중국에 넘겨버리는 것이 되기 때문에 김 대표에게는 부담스러운 상황. 국내 기업인 넷마블이나 카카오가 전면에 나서면 김 대표의 부담도 줄어든다. 

넷마블이 국내 자본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형성하겠다고 했지만 텐센트와 함께할 가능성도 있다. 텐센트의 자금력을 무시할 수 없을뿐더러, 같은 게임업체로서 시너지를 기대해볼 수 있기 때문. 

텐센트가 아닌, 카카오와 넷마블이 넥슨을 인수하더라도 텐센트는 나쁠 것이 없다. 텐센트는 카카오 지분 6.7%, 넷마블 지분 17.7%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승훈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1일 미디어SR에 "텐센트가 메인이 되더라도 넷마블, 카카오를 끼우면 상대적으로 자연스러운 딜이 될 수 있어 김 대표에게 명분이 생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