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말, 깜짝 놀랄 것"...송재정 작가 밝힌 '알함브라' 그리고 현빈
"결말, 깜짝 놀랄 것"...송재정 작가 밝힌 '알함브라' 그리고 현빈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01.15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재정 작가 / 사진=tvN
송재정 작가 / 사진=tvN

흔치 않다. 그리고 독특하다. 증강현실 소재와 판타지, 멜로가 어우러져 호평을 받고 있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놓고 있다.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스토리 전개와 독특한 설정에 대해 작품을 집필한 송재정 작가가 직접 입을 열었다.

1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전경련회관 서울 3층 에메랄드홀에서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 송재정 작가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번 행사에 대해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측은 미디어SR에 "종영을 앞두고 작품에 대해 더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눠보고자 작가 선생님을 직접 모시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날 송재정 작가에게 집중적으로 쏠린 질문은 '신선한 소재'에 대한 것이었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투자회사 대표인 진우(현빈)이 비즈니스로 스페인 그라나다에 갔다가 전직 기타리스트였던 희주(박신혜)이 운영하는 싸구려 호스텔에 묵으며 두 사람이 기묘한 사건에 휘말리며 펼쳐지는 이야기. 제작 당시부터 AR(증강현실)과 게임이라는 신선한 소재의 접목으로 주목 받은 바 있다.

송 작가는 이에 대한 공을 '포켓몬 고'에 돌렸다. 송 작가는 "'W'를 끝내고 타임슬립 작품을 구상했었는데, 그러다 '포켓몬 고'가 유행하면서 증강현실 게임을 하게 됐다. 원래도 게임 소재를 생각 안한 건 아니었지만 자본력 때문에 시도하지 못했는데, '포켓몬 고'처럼 아이템만 CG로 처리할 수 있다면 드라마에서도 해볼 수 있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특히 작가는 1회에서 현빈이 광장에서 AR게임을 하는 장면에 가장 집중했다고 밝혔다. 송 작가는 "게임 내용을 복잡하게 하지 않기 위해 힘을 많이 썼다. 일반 시청자들이 얼마나 잘 받아들일 수 있는지에 대한 고민이 컸다"면서 "처음부터 이건 과학적인 소재를 가진 판타지물이었다"고 설명했다.

극 중 증강현실 게임 장면을 완벽히 소화한 현빈 / 사진=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1회 캡처
극 중 증강현실 게임 장면을 완벽히 소화한 현빈 / 사진=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1회 캡처

송 작가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스토리를 3갈래로 나눠 설명했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게임 레벨업, 퀘스트 수행 등에서 오는 게임적 재미를 다룬 게임이야기, 진우와 형석(박훈)에서 오는 과거 암투와 애정관계 등 휴먼스토리, 1회에서 새로 만난 희주와의 사랑이야기 등 3가지 축이 꼬아지며 시작된다.

송 작가는 "유라(한보름), 수진(이시원) 등 전부인을 왜 2명이나 설정했는지에 대해서도 이야기가 나온다. 진우의 지난 과오들, 잘못된 선택, 형석에게 복수하는 과정 등을 어떻게 지우고 희주에게 다가갈 건지도 우리 드라마의 중요한 부분이다"고 귀띔했다.

시청자들의 평가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송 작가는 "피폐해진 남주를 굴리는 것은 맞다. 멜로도 좋아하지만 어렵다고 느낀다. 게임이든 멜로든 하나만 갔으면 좋겠다 싶으면서도 다 하고 싶은 욕심에 시작한 것"이라면서 "시트콤·예능 작가였어서 정통 드라마 작법을 배우지 않았다. 쓸 때마다 16개의 엔딩을 생각해놓고 회마다의 스토리에 따라 결말을 바꾸곤 한다. 이번 작품은 멜로와 장르의 연결고리를 찾다가 시간을 다 보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개가 느리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소회를 밝혔다. "엔딩으로 가기위해 필요한 과정"이라고 운을 뗀 그는 "10회에 정훈이 죽고 희주만 남은 상황에서 유진우 감정에 집중하다보니 그런 말씀이 나오는 것 같다. 하지만 제겐 정말 중요한 부분이다"고 말했다. 

이어 "1회에서 6회까지는 게임 룰을 차분히 설명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증강현실과 게임 오류에 놀라는 과정을 그리고자 했다면 7회에서 10회는 이를 알게 된 진우의 반격, 그 이후부터는 과거사를 떨치기 위해 고뇌하는 진우의 이야기를 그리려 했다"고도 부연했다.

송재정 작가 / 사진=tvN
송재정 작가 / 사진=tvN

진우 역을 완벽히 소화하고 있는 현빈에 대한 이야기도 빠지지 않았다. 매회 현빈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송 작가 역시 현빈을 극찬하며 "액션, 멜로 다 잘하고 재벌 역과 신체조건까지 완벽하게 구현해줘서 감동하고 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박신혜에 대해서는 "깊은 멜로 연기에 감탄했다"면서 "희주, 엠마 등 1인 2역에서 오는 역할이 있다. 16회를 보시면 엠마 역할에 많이 놀라게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인현왕후의 남자', '나인', 'W' 등 타임슬립과 웹툰 세계와 현실의 연결과 같은 새로운 소재를 생각했던 송 작가인 만큼 차기작 소재에도 많은 관심이 쏠렸다.

이에 대해 송 작가는 "뭘 한번 시작하면 질릴 때까지 하는 편이다. 타임슬립도 '인현왕후의 남자'에서 해보고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나인'에서도 해봤다"면서 "이번엔 증강현실을 시도하는 게 두려웠다. 하지만 이렇게 훌륭히 구현한 만큼, 시도만 하고 버리긴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며 게임 소재에 대한 욕심을 보였다.

그는 "이번 작품은 기초 수준에서 게임에 대한 적응을 시키기 위해 낮은 단계의 룰만 설명하고 끝났다. 이제는 정말 제대로 된 퀘스트에 들어가도 이해해주시지 않을까 싶다"고 언급, 차기작에 대한 기대를 키웠다.

한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오는 20일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후속으로는 tvN 새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이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