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자율주행 배달로봇 개발 박차...층간이동도 가능해진다
배민, 자율주행 배달로봇 개발 박차...층간이동도 가능해진다
  • 배선영 기자
  • 승인 2018.12.1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아한형제들 미래사업부문 윤현준 부사장(왼쪽)과 현대무벡스 진정호 대표이사가 10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현대그룹빌딩에서 ‘층간이동 배달로봇 사업 업무계약(MOU)’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우아한형제들
우아한형제들 미래사업부문 윤현준 부사장(왼쪽)과 현대무벡스 진정호 대표이사가 10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현대그룹빌딩에서 ‘층간이동 배달로봇 사업 업무계약(MOU)’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우아한형제들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주)우아한형제들이 엘리베이터 탑승 및 층간 이동 자율주행 배달 로봇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11일 우아한형제들은 (주)현대무벡스와의 업무제휴 양해각서(MOU) 체결을 밝혔다. 양사간 업무제휴는 자율주행 배달 로봇의 엘리베이터 탑승 및 층간 이동 등의 분야에서 적극 협력하기로 한 내용이 담겼다.

특히 로봇 물류 서비스에 있어 필수적인 아파트, 오피스텔 등 건물 내 층간 이동을 원활하게 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지금까지 주로 평면 공간에 머물러 온 자율주행 로봇 개발을 승강기에 연동함으로써 수직 이동의 제약을 극복하고자 하는 것이다.

자율주행 로봇의 원활한 층간 이동을 위해서는 로봇과 엘리베이터 간 교신을 위한 건물 내 사물 통신(M2M), 사물인터넷(IoT) 기술 등이 필수적이다. 이를 통해 배달 로봇은 이동하고자 하는 층 버튼이나 문 열림, 닫힘 버튼을 누르지 않고도 목적지까지 오르내릴 수 있게 된다.

현대무벡스는 현대그룹의 계열사로 올해 5월 IT부문의 현대유엔아이와 현대엘리베이터의 물류자동화 부문이 합병해 탄생한 기업이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의민족, 배민라이더스 등을 서비스하는 ‘푸드테크’(food-tech) 회사로 작년 하반기부터 자율주행 배달 로봇을 개발해 왔다.

두 회사는 앞으로 로봇의 승강기 연동을 위한 게이트웨이 설치 및 연동 규격 제공, 상호 기술 지원에서부터 엘리베이터를 통한 층간 이동 등 실내 자율주행 로봇 테스트를 위한 환경 제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현대무벡스 관계자는 “배달앱 업계 1위 배달의민족 서비스를 중심으로 푸드테크를 선도하는 우아한형제들과 로봇 물류 서비스 사업에서 협력할 수 있게 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양사 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앞으로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도 “배달 로봇 상용화를 위해 넘어야 할 층간 이동이라는 큰 과제를 이 분야 최고 강자인 현대무벡스와 함께 해결해 나갈 수 있게 돼 무척 기쁘다”며 “사람들에게 더욱 편리한 일상을 배달하기 위해 두 회사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등 첨단 미래 기술에 적극 투자해 왔다. 특히 작년 하반기부터 배달 로봇 개발에 착수해 올해는 실내 푸드코트 배달 로봇 ‘딜리(Dilly)’와 음식점 내 서빙 로봇 ‘딜리 플레이트’를 현장 테스트하기도 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자율주행 로봇으로 편리한 일상을 배달한다는 중장기적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앞으로 실내뿐 아니라 아파트, 오피스텔, 대학 캠퍼스 등 실내외 복합 공간, 나아가 일반 보행로를 포함한 본격적인 실외, 야외 환경으로까지 연구・개발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우아한형제들의 홍보 담당자는 11일 미디어SR에 "(배달로봇의) 상용화 시기를 언급하기는 이른 것 같고 어떤 것이 가능한지, 앞으로 어떤 것을 해나갈 수 있는지를 서로 타진해보는 시작 단계라고 보면 된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식회사 데일리임팩트
  • 제호 : 미디어SR
  • 등록번호 : 서울 아 02187
  • 등록연월일 : 2012-07-10
  • 발행일 : 2012-06-18
  • 사업자 등록번호 : 774-88-006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676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5층
  • 대표전화 : 02-6713-3470
  • 대표자 : 전중연
  • 편집국장 : 김동원
  • 고문 : 이종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균
  • 미디어SR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충처리
  • 보도자료 수신처 : press@mediasr.co.kr
  • Copyright © 2020 미디어S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