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소프트 3분기 실적 하락... NHN엔터 '방긋'
NC소프트 3분기 실적 하락... NHN엔터 '방긋'
  • 권민수 기자
  • 승인 2018.11.09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C소프트의 3분기 실적. 제공: NC소프트 

NC소프트, NHN엔터테인먼트가 9일 실적을 발표했다. 

NC소프트는 2018년 3분기 매출 4038억원, 영업이익 1390억원, 당기순이익 944억원을 기록했다.

NC소프트의 3분기 실적은 전년 동기보다 매출 44%, 영업이익은 58%, 당기순이익은 66% 크게 감소했다.

제품별 매출은 모바일게임 2165억원, 리니지 403억원, 리니지2 156억원, 아이온 164억원, 블레이드&소울 301억원, 길드워2 210억원이다. 로열티는 516억 원이다.

NC소프트 관계자는 9일 미디어SR에 "지난해 3분기 리니지M이 출시돼 당시 매출이 높게 나왔다. 게임 출시 직후 매출이 급격히 오르는 '출시효과' 탓에 2018년 3분기 매출이 급격히 하락한 것처럼 보이는 것"이라 설명했다. 

그는 "PC온라인 게임은 전분기 대비 1.5%, 모바일게임은 3% 상승했다. 로열티 매출은 대만에서 발생한 일시적인 매출이 사라져 전 분기 대비 44% 감소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로는 18% 성장했다"고 말했다. 

한편, 한게임, 페이코 등을 운영하고 있는 NHN엔터테인먼트는 크게 개선된 실적을 보였다. 

NHN엔터테인먼트의 2018 3분기 실적. 제공: NHN엔터테인먼트
NHN엔터테인먼트의 2018 3분기 실적. 제공: NHN엔터테인먼트

NHN엔터테인먼트의 2018년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4.2% 증가한 3389억원, 영업이익은 294.6% 오른 218억원, 당기순이익은 1,902.3% 상승한 261억원을 기록했다.

NHN엔터는 웹보드 게임의 안정화 속에 일본의 '요괴워치 푸니푸니'와 '컴파스'의 매출 증가, 국내 신작 '피쉬아일랜드:정령의항로' 등 신규 모바일 게임의 매출 신장으로 2분기 대비 9.3% 성장한 1,07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다만, PC게임의 부진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 하락했다. 

비게임 매출은 결제서비스 페이코, 웹툰 코미코의 매출이 개선돼 전년 동기 대비 115.3% 증가해 2312억원을 기록했다. 

NHN엔터 관계자는 9일 미디어SR에 "페이코의 성장이 매출 신장에 가장 큰 영향을 끼쳤다. 페이코가 삼성페이 MST 결제기능을 도입하며 오프라인에서 쓸 수 있는 곳이 3분기부터 많아졌다. 현재 페이코는 오프라인 결제를 확대하고 있고 온라인 쪽도 계속 성장하고 있는 추세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