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누적 가입자 1000만명 돌파
토스, 누적 가입자 1000만명 돌파
  • 장한서 기자
  • 승인 2018.11.0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가입자 402만명
누적 송금액 26조 원, 누적 투자액 3,500억 원, 등록된 은행·증권사 계좌는 총 1,200만 개
제공: 토스
제공: 토스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가 출시된지 3년 9개월만에 누적 가입자 1000만명을 돌파했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8일 토스의 누적 가입자 수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국민 다섯 명 중 한 명은 토스를 이용하는 셈이다. 

지난 2015년 2월 공인인증서 없이 30초 내에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는 서비스로 출시된 토스는 공인인증서 없이 30초 안에 송금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첫해 누적 가입자 40만명을 기록했으며, 이후 △통합 계좌·카드 조회 및 관리 △무료 신용등급 조회 △소액 투자 △보험 조회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선보이며 2018년 11월 가입자 1000만명을 넘어섰다. 

연령대별 가입자 비중을 살펴보면, 20대가 전체 사용자의 45%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30대는 21%, 40대는 14%로 3040 역시 35%의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 10대는 11%, 50대 이상은 9%를 차지했다. 특히, 20대 가입자가 402만명으로 대한민국 20대 전체 인구의 약 60%가 토스 가입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1000만명의 토스 가입자가 사용하는 서비스를 살펴본 결과 토스 서비스 중 가장 사용 빈도가 높은 Top 3 서비스는 토스의 대표 서비스인 간편송금, 무료 신용조회, 통합 계좌 조회인 것으로 조사됐다. 

11월 현재 토스의 누적 송금액은 26조 원, 토스에 등록된 은행·증권사 계좌는 총 1200만개에 이른다. 부동산 소액투자, 해외주식 투자 등에 누적된 투자액도 3500억 원을 기록했다. 

토스는 서비스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토스 관계자는 미디어SR에 "토스는 하반기 중 시중 금융 기관과 연계해 적금, 마이너스 통장 등 사용자들의 생활에 더욱 밀접한 뱅킹 상품군을 출시해 모바일을 통해 모든 금융 생활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비바리퍼블리카 이승건 대표는 “핀테크라는 용어조차 생소했던 때에 출시됐던 토스가 어느덧 천만 명의 가입자가 사용하는 서비스로 성장하게 되어 놀랍고 기쁘다. 앞으로도 사용자분들이 더욱 신뢰하고 사랑하는 최고의 금융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