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혁신포럼] 대구 이어 강원으로!, '강원 지역 특색 반영한 의제 쏟아져'
[지역혁신포럼] 대구 이어 강원으로!, '강원 지역 특색 반영한 의제 쏟아져'
  • 이승균 기자
  • 승인 2018.11.06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환 강원혁신포럼 추진위원회 사무국장이 추진 경과를 설명하고 있다. 구혜정 기자

시민이 발견한 고령화, 실업, 도시재생 등 다양한 사회문제를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 시민단체가 협업으로 해결하는 사회혁신포럼이 대구에 이어 강원도에서 열린다.

포럼 추진위원회는 6일 "도민이 직접 의제를 사회공헌 협업 프로젝트로 발전시켜 문제를 해결하는 강원혁신포럼을 오는 11월 14일 구 춘천도시공사(사회혁신파크)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6일 사전 간담회에서 추진 경과를 설명한 박정환 강원혁신포럼 추진위원회 사무국장은 "지난달부터 148개 지역 문제들을 발굴했다. 그중 솔루션을 갖춘 의제들을 중심으로 심층 워크숍을 통해 40개를 선정했다. 그 이후 공공기관과 협업을 통해 20개를 최종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오는 14일 열리는 포럼에서는 군사 시설, 관광 자원, 귀농 귀촌 등 다양한 강원도 고유의 지리적, 사회적 배경과 관련해 선정된 프로젝트 20개가 발표될 예정이다.

박 사무국장은 "114개 제안 중 상당 부분은 춘천의 사회문제 또 환경과 교육 일자리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어 20개 아이디어 중 귀농·귀촌 한 사람과 원주민의 갈등, 강원 지역 군부대의 음식물 쓰레기, 춘천의 심각한 버스 노선 배차, 접경지역 평화 등 사례를 소개했다.

11일 포럼에서는 강원도와 춘천시, 12개 강원 지역 대표 공공기관이 참여해 `강원도 사회가치 대협약`을 체결식이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 사회혁신파크 기공식이 진행된다. 사회혁신파크는 서울 불광동 구 질병관리본부에 위치한 사회혁신파크와 유사한 모습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20개 프로젝트 발표에 나서는 참가자들은 전날 13일 모여 메이커톤 방식으로 무박 2일로 제시한 주제의 문제해결책을 찾는 마라톤 회의를 진행한다. 현장에는 해당 프로젝트와 매칭을 희망하는 공공기관 담당자들이 자리할 계획이다.

강원 혁신포럼에 참여한 공공기관 관계자는 "강원도 혁신도시 입주 공공기관들이 자체적으로 2회 모임을 하면서 눈높이를 맞춰가는 작업을 했다. 강원도에서 추진되는 강원혁신포럼에서 많은 매칭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