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얀센에 폐암신약 1.4조 기술이전
유한양행, 얀센에 폐암신약 1.4조 기술이전
  • 장한서 기자
  • 승인 2018.11.05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유한양행
제공:유한양행

유한양행이 1조4000억규모의 대형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반환의무없는 계약금만 560억원 규모다.

유한양행은 얀센 바이오테크(Janssen Biotech, inc.)와 EGFR(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표적 항암 치료제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총 계약규모는 약 1조4000억원(12억5500만 달러)으로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만 560억원(5000만 달러)에 이르는 대형 계약이다.

유한양행은 이후 개발, 허가 및 매출에 따른 단계별 마일스톤 12억500만달러를 수령할 예정이다. 순매출액에 따라 경상기술료(Royalty)도 책정됐다. 계약지역은 대한민국을 제외한 전세계다. 계약기간은 계약일로부터 국가별 특허권에 대한 권리가 만료되는 시점 또는 국가별 최초 상업판매일로부터 12년 이후 중 나중에 도래하는 시점까지다.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이사 사장은 "유한양행은 폐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을 위한 효과적인 치료방안으로 레이저티닙을 개발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폐암 및 항암제 연구개발과 관련한 얀센의 우수한 과학적 전문성을 고려할 때, 얀센은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최상의 전략적 파트너라고 강조하며 유한은 양사간 협업을 통해 폐암으로부터 고통받는 환자분들의 삶을 개선시키기 위해 본 치료제의 개발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미디어SR에 “단일 항암제로는 국내 최대규모다. 이번 계약으로 유한양행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이 결실을 맺게 됐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