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포춘(FORTUNE)이 선정한 ‘미래유망기업’ 6위에 선정
네이버, 포춘(FORTUNE)이 선정한 ‘미래유망기업’ 6위에 선정
  • 장한서 기자
  • 승인 2018.10.19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경제지 포춘이 선정한 '50대 미래유망기업' 리스트 제공:포춘(FORTUNE)
글로벌 경제지 포춘이 선정한 '50대 미래유망기업' 리스트 제공:포춘(FORTUNE)

네이버가 글로벌 경제지 포춘(FORTUNE)이 선정하는 ‘50대 미래유망기업(The Future 50)’ 기업리스트 6위에 올랐다고 19일 밝혔다. 

'The Future 50'은 미국 포춘이 보스턴컨설팅그룹(BCG)와 함께 2017년부터 미래 시장을 선도할 유망 기업 50개를 선정해 발표하는 리스트다. 특히, 올해부터는 선정범위가 글로벌 기업까지 확대된 가운데 네이버를 비롯한 국내기업들 역시 글로벌 무대에서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포춘은 시장에서 기업이 가진 가치를 기반으로 산출한 잠재력과 전략, 기술R&D투자, 구성원, 조직구조를 분석해 도출한 기업의 가능성을 기준으로 성장가능성이 높은 50개 기업을 선정해 발표한다. 

네이버는 리스트에 선정된 한국 기업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이는 넷플릭스(8위), 알리바바(14위), 아마존(29위), 알파벳(32위) 등 글로벌 IT기업보다도 높은 순위로, 네이버가 미래 글로벌IT시장을 선도할 유망 기업으로의 성장가능성을 인정받았음에 의미가 있다.

50대 기업 중 국내 기업은 셀트리온(17위)과 삼성바이오로직스(47위)가 있다. 50대 기업 중 1위는 '워크데이(Workday)', 2위는 '웨이보(Weibo)'다. 

포춘은 “네이버는 클라우드 서비스와 간편 결제시장 등 폭넓은 영역을 다룰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는 기업”이라며 “애널리스트들이 네이버 자회사 LINE이 시장의 트렌드와 함께하고 있다고 분석했다”고 평가했다. 또 "최근 페이스북의 고전이 네이버가 더 많은 채팅 시장 점유율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를 창출했다"라고 분석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19일 미디어SR에 "이번에 선정된 지표가 글로벌기업들이 함께 포함되어 있는 리스트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는 것 같다. 그동안 네이버가 글로벌 투자, 미래지향적인 투자들을 지속해서 해왔는데 그런 점들이 인정 받은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해 미국의 경제지 포브스(Forbes)가 선정한 ‘100대 혁신기업’ 9위에 선정, 5년 연속으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