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풀 앱은 택시 생존권 문제
카카오 카풀 앱은 택시 생존권 문제
  • 권민수 기자, 구혜정 기자
  • 승인 2018.10.1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시를 살려내라! 카풀이 4차산업이냐!"

카풀 서비스를 반대하는 택시기사들이 광화문에 모였다. 택시업계는 카풀이 택시업계의 생존권을 위협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4대 택시단체로 이뤄진 ‘불법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18일 2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모인 수만 명의 택시기사들은 카풀 서비스를 준비하는 카카오 모빌리티 등을 강하게 규탄했다.

안 그래도 힘든 상황에 카풀 앱까지 나오면 택시 승객이 줄어 생존권이 무너질 것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이날 시위에 참여한 택시기사 4년차 정원섭 씨는 미디어SR에 "우리나라뿐만이 아니고 동남아 그런 쪽도 카풀앱 많이 있지 않나. 그쪽도 택시가 많이 죽었다. 우리도 똑같이 그렇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택시업계의 반대에도 불구, 카카오 모빌리티가 16일 카풀 기사를 모집해 택시업계는 비판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카풀을 주관하는 국토교통부가 관련 정책을 내놓지 않고 지지부진하게 시간을 끄는 탓에 택시업계와 갈등은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상태다.

택시업계는 광화문광장에서 청와대로 행진하며 카풀 반대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