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장관 인정할 수 없다" 야당 의원들 소동에 국감 중지
"유은혜, 장관 인정할 수 없다" 야당 의원들 소동에 국감 중지
  • 배선영 기자
  • 승인 2018.10.11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감사에서 선서 중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 구혜정 기자
국정감사에서 선서 중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 구혜정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 출석한 11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가 시작 15분만에 정회됐다. 유 부총리의 임명에 반발한 야당 의원들의 퇴장 때문이다.

자유한국당 곽성도 의원은 유 부총리의 증인선서 직전 "범법행위가 해결되고 나서 교육부 장관으로서 증인선서를 하는 것이 옳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인사청문회에서 11건의 의혹이 제기됐는데 공소시효가 지난 것과 혐의를 확인하지 못한 것을 빼고 3건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혹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여당의원들은 "의사진행 발언을 제한하라"며 반발했지만, 한국당 의원들 일부가 퇴장하는 소동도 벌어졌다.

야당 의원 반발로 중지된 국정감사. 사진. 구혜정 기자
야당 의원 반발로 중지된 국정감사. 사진. 구혜정 기자

 

교육위원장이 감사를 중지시키고 중재에 나섰지만, 어수선한 분위기는 쉽게 정리되지 않았다. 결국 유 부총리의 증인선서는 한국당 의원들이 퇴장한 동안 이뤄졌으며, 퇴장 이후 입장한 의원들이 다시 한 번 퇴장하는 등, 소란스러운 분위기 속에 재개됐다.

이후에도 한국당의 공세가 이어졌다. 김현아 의원은 "나는 (유은혜) 장관을 인정할 수 없다"라며 박춘란 교육부 차관에게 질문을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측은 "지난 인사청문회와 대정부질문에서 해명이 된 부분인데도 한국당이 재탕 삼탕하는 이유를 모르겠다. 실망스럽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항의 중인 야당 의원들. 사진. 구혜정 기자
항의 중인 야당 의원들. 사진. 구혜정 기자

 

한편, 이날 유 부총리는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와 기초학력 책임보장, 온종일 돌봄 체례 구축으로 아이들의 공정한 출발선을 국가가 보장하겠다"라고 밝혔으며, "고교 무상교육을 내년으로 앞당기고 교육급여 지급액 인상과 반값 등록금 확대 등 교육비 부담 경감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고교학점제 도입, 평생교육과 직업교육 시스템 개선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