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 문체부에 격분 "모멸감 느낀다"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 문체부에 격분 "모멸감 느낀다"
  • 구혜정 기자
  • 승인 2018.09.18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에 참여했던 민간위원들이 18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노동조합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들이 기자간담회를 연 까닭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의 권고에도 불구, 연루 공무원들에 대해 낮은 수위의 징계를 주는게 그쳤기 때문이다. 문체부는 블랙리스트에 연루된 공무원과 직원 104명 중 과장급 이상 공무원들 10명에 대해 주의 조치했다.

민간위원들은 문체부가 블랙리스트 책임규명 이행계획을 전면 재검토할 것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김윤규 안무가는 "문체부에서 책임을 지지 않으면 과연 피해자들은 어디서 보호를 받고 어디서 피해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나. (문체부가) 예술인들을 위한 조직이라고 한다면 그 정체성을 다시 한번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생각한다"며 성토했다.

김소연 연극평론가는 "과연 신뢰가 이렇게 파괴된 상황에서 어떻게 새로운 제도를 만들고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갈 수 있는 것인지 (문체부의) 태도는 상당한 분노를 넘어서 모멸감을 느끼게 하는 상황이다"라며 격분했다.

위원들은 도 장관이 사실상 블랙리스트 수사 및 징계에 대해 의지가 없었다고 판단하고 있었다. 이양구 연극연출가는 "도 장관은 한 번도 진상조사위원회에 온 적도 없다. 정말 엄정하게 처리할 의지가 있는 것인지 궁금했다"라고 말했다.

그간 도 장관이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표명하는 등, 상징적 인물이라는 점에서 문화예술계의 분노는 더욱 거셌다.

이동민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공동위원장은 "11개월 동안 사회적 합의 기구인 진상조사 위원회에서 만들어내 자문을 왜 강제 묵살하는가. 민간인 사찰, 검열, 배제. 국가 범죄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중요한 초석이 될 것인데 시작단계부터 이런 식으로 나가게 된다면 결국 우리는 다시 블랙리스트 사태 시대 속에 다시 돌아가겠구나 싶다"며 씁쓸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