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코스트너의 한 표로 대통령 선거 당락 결정, 영화 ‘스윙보트’
케빈 코스트너의 한 표로 대통령 선거 당락 결정, 영화 ‘스윙보트’
  • 박준영 크로스컬처 대표 / 문화평론가
  • 승인 2018.06.14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윙보트. 제공 : 네이버 영화
스윙보트. 제공 : 네이버 영화

기발하다. 이런 아이디어를 찾기 위해 영화기획자는 지금도 까만 밤을 하얗게 지새운다. 
영화 ‘스윙보트’(Swing Vote)는 ‘전 세계를 뒤흔든 이 남자의 한 표’ 이야기다. 


미국의 작은 도시에 사는 버드 존슨(케빈 코스트너)은 하릴없이 인생을 즐기는 게으른 중년의 싱글대디다. 그에게는 철이 일찍 든 12살 딸 몰리(메들린 케롤)가 이런 아빠를 대신하여 가정을 돌본다. 평온하게 살아온 이들에게 운명 같은 그 날이 다가온다. 바로 미국 대통령 선거일. 
똑똑한 딸이 어리숙한 아버지 대신 투표를 하면서 일이 꼬이기 시작한다. 대통령 선거 시스템이 오작동한 것이다. 결국, 선거법에 따라 버드는 10일 안에 재투표할 수 있는 권한이 주어지고 이 한 표가 박빙의 승부를 펼치던 공화당 소속 현 대통령과 차기 대권을 노리는 민주당 대선 후보중 누가 차기 대통령이 될지를 결정하게 된다. 전 세계의 매스컴이 버드의 일거수일투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양측 대선캠프는 버드만을 위한 대선캠페인을 펼치면서, 버드가 사는 작은 마을로 미국인의 시선이 집중된다. 얼핏 보면 그게 말이 돼…? 싶지만 시나리오는 개연성을 확보하며 관객을 몰입케 한다. 

영화는 단순히 선거 해프닝 만을 코믹하게 보여주는 데서 끝나지 않는다. 여기에는 승자독식 미국 대선 방식에 대한 조롱도 깔려있다. 단 한 표를 이기더라도 전체 선거구의 의견은 승자의 선택으로 대체된다. ‘중우정치’에 대한 비판적 사고도 엿보인다. 특별한 요구나 불만도 없이 살아가던 버드를 공략하기 위해 공화당 선거캠프에서는 지역개발이라는 기존의 당론을 엎고 환경보호 정책으로 바꾼다든지 이민자 보호정책을 펴던 민주당은 버드가 이민자 때문에 자신의 몫이 줄어든다고 한마디 하자 이민자 유입을 막는다고 호들갑을 떨기 시작한다. 요즘 우리 사회의 포퓰리즘에 대한 풍자이기도 하다. 대중을 보며 정치를 해야 하지만 대중이 잘 못 가고 있다고 생각하면 용기 있게 말할 수 있는 정치인을 보기 힘든 이유다.

영화에서 또 하나 재미있는 것은 매스컴의 속물적 근성이다. 매스컴의 극성으로 자신의 집에서 빠져나오기 힘든 버디는 근처 피자집에서 피자를 시켜 먹는다. 피자 배달부가 버디의 집에서 나오자 득달같이 기자들이 에워싼다. 버디가 어찌 보이더냐는 질문공세에 그저 배달부는 ‘배고파 보인다’ 라고 한마디를 했더니 미 전역의 시청자들이 보낸 배달음식으로 버디의 거실은 가득 차기도 한다. 사안의 본질적 탐구보다는 피상적이고 말초적인 소재로 광고수익의 극대화를 추구하는 요즘의 언론을 희화화한 것이다.

버디는 딸의 간곡한 요청으로 공약 등을 공부하기 시작한다. 정치적 무관심(swing boat)에서 깨어있는 시민으로 탈바꿈한다.
영화의 백미는 버디가 두 대통령 후보와 토론회를 하는 장면이다. 다소 헐리우드스러운 손발이 오그라드는 장면이기도 했지만, 투표를 통해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메시지를 분명하게 보여준다. 버디의 육성이다.

“저는 부끄러운 아버지이자 국민입니다. 봉사도 희생도 할 줄 몰랐고, 가장 큰 의무라 해봐야 관심 갖고 투표에 참여하라는 것뿐이었죠. 미국에 진짜 적이 있다면 그건 바로 저일 겁니다.”
우리도 최소한 대한민국의 적이 되어서야 안 될 일 아닌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