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한국 상륙 코앞…PP업체 반발 속 방통위 만남 추진
넷플릭스 한국 상륙 코앞…PP업체 반발 속 방통위 만남 추진
  • 배선영 기자
  • 승인 2018.06.12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방송채널진흥협회의 성명서
한국방송채널진흥협회의 성명서

넷플릭스의 본격적인 한국 상륙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한국방송채널진흥협회가 역차별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고 나섰다.

11일 한국방송채널진흥협회는 "일부 유료방송 사업자가 넷플릭스와 제휴하기 위해 파격적인 수익배분율을 제공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크게 우려하고 있다. PP(프로그램 공급 업체)에 대한 콘텐츠 대가 차별 대우를 중단하고 정당한 대가를 지급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협회는 "유료방송사업자가 넷플릭스에게 제공하려는 수익배분율은 9:1로 넷플릭스가 9할을 가져가는 거래다. 국내 PP와 유료방송사업자간 수익배분율은 통상 5:5, 6:4 수준이다. 국내 사업자에겐 가혹한 방송 시장이지만 넷플릭스에게는 관대한 시장이 되는 셈이다"라고 전했다.

협회는 넷플릭스와 같은 거대 해외자본이 국내 사업자보다 더 유리한 거래 조건까지 얻어가며 진출한다면 (국내 PP 사업자들은) 콘텐츠 제작 경쟁력을  잃을 수밖에 없게 된다며, "결국 국내 미디어 산업 생태계의 존립이 흔들리게 되고 국부 유출도 초래하게 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 협회는 유료방송사업자들을 향해 "PP와 상생하고 시장의 파이를 같이 키워나가려는 인식 전환과 행동이 필요하다. 첫 단추로 PP에게 정당한 콘텐츠 대가를 치르라"고 요구했다. 정부에도  "미디어 생태계 보존을 위해 정부의 역할도 중요하다. 사업자간 자율적인 계약의 문제라며 관망하지 말고 콘텐츠가 제값에 거래되고 그로 인해 발생하는 수익으로 새로운 콘텐츠를 재생산 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달라"고 전했다.

한국방송채널진흥협회에는 CJ E&M, SBS 플러스, MBC 플러스 등이 가입되어 있다.

넷플릭스의 데이비드 하이먼. 사진제공. 넷플릭스
넷플릭스의 데이비드 하이먼. 사진제공. 넷플릭스

한편, 넷플릭스는 국내 IPTV 3위 사업자인 LG유플러스와의 제휴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넷플릭스는 지난 해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에 투자한 것에 이어, 올 상반기에는 '런닝맨' 출신 PD가 연출한 예능 '범인은 바로 너!'를 선보인 바 있다. 하반기 역시 '킹덤', 'YG전자'  등의 오리지널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앞두고 넷플릭스의 고위 관계자가 방송통신위원회와의 만남을  추진 중이기도 하다. 12일 방송통신위원회 관계자는 미디어SR에 "데이비드 하이먼이 오는 21일 양한열 방송통신위원회 방송기반 국장과 면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하이먼은 넷플릭스의 고문 변호사로, 법무 및 공공 정책 문제를 담당하고 있다.

제공 : 넷플릭스
제공 : 넷플릭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